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 더블
北 “김정은 지시로 3일 오후 판문점 연락채널 복원”리선권 조평통 위원장 발표…“평창 대표단 파견 관련 실무적 문제 논의”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북한이 오늘(3일) 오후 3시30분부터 판문점 연락채널을 복원하겠다고 밝혔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호우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위임에 따른 입장을 발표했다.

리 위원장은 “평창올림픽경기대회 대표단 파견 문제를 포함해 해당 개최와 관련한 문제들을 남측과 제때에 연계하도록 3일 오후3시(서울시간 3시30분)부터 북남 사이에 판문점 연락통로를 개통할 데 대한 지시를 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최고 지도부의 뜻을 받들어 진지한 입장과 성실한 자세에서 남조선 측과 긴밀한 연계를 취할 것”이라며, “우리 대표단 파견과 관련한 실무적 문제를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다시 한 번 평창 올림픽경기대회가 성과적으로 개최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리 위원장은 특히 청와대가 평창동계올림픽 대표단 파견 의사를 밝힌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 환영의 뜻을 밝히고 문재인 대통령이 적극 지지 의사를 표시한 데 대해 김 위원장이 “그에 대해 긍정적으로 높이 평가하시면서 환영의 뜻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그는 “일정에 오른 북남관계 개선 문제가 앞으로 온 민족의 기대와 염원에 맞게 해결되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북남당국이 이 문제를 어떻게 책임적으로 다루어 나가는가 하는데 달려 있다고 강조하셨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전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당국 간 회담을 제의한다”며, “남북이 마주앉아 평창올림픽에 북측의 참가문제 협의와 함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
[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