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靑 “남북 회담, 北 평창 참가 매듭져야 남북관계 개선 논의 가능”“이산가족 상봉·군사회담 제의 등 이전에 제안했던 부분 국한해 논의 가능”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청와대는 오늘(5일) 남북 고위급회담 의제와 관련 “(회담의) 우선순위는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하는 것이며, 나머지 부분에 대한 대화 여지는 열려있다고 보지만 그것이 어떻게 진행될지는 아직 판단하기 이르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게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한 뒤 “일단 동계올림픽 참가 문제가 마무리되고 매듭지어져야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개성공단 재개와 관련된 의제 논의 가능성에 대해 “그 문제는 너무 많이 나간 것 같다”며, “이산가족 상봉과 군사회담 제의 등 이전에 우리가 제안했던 부분에 국한해서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우리 정부가 이전에 북측에 제안한 부분과 관련해서는 “이산가족 상봉이나 남북 군사당국자 간 회담도 있었는데, 그런 것이 실제로 논의돼 어느 지점까지 합의할 수 있을지는 장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 연합군사훈련의 정확한 시기에 대해 “추후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양국 군 사이에는 일정한 훈련 스케줄이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2월 설 명절 계기 이산가족 상봉 추진 가능성에 대해서는 “만나서 얘기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현실적으로 준비해야 할 것들이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며 상봉이 중단된 지 꽤 되기 때문에 점검할 것도 있고 상봉단을 꾸리는 것도 시간이 걸려 남북 간 합의에 이를 수 있느냐 없느냐 단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
[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