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文 대통령 “北대표단 평창올림픽 참가 위한 후속방안 조속히 마련”“김정은 신년사, 우리 제안에 호응한 것으로 평가…환영”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북한 대표단의 평창동계올림픽 파견과 당국회담 뜻을 밝힌 것은 평창올림픽을 남북관계 개선과 평화의 획기적인 계기로 만들자는 우리의 제안에 호응한 것으로 평가하며 환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새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통일부와 문체부는 남북 대화를 신속히 복원하고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실현시킬 수 있도록 후속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남북관계 개선이 북핵문제 해결과 따로 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니 외교부는 남북개선과 북핵 문제 해결을 동시에 추진할 수 있도록 우방국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전날 신년사를 통해 “머지않아 열리는 겨울철 올림픽 경기대회(평창올림픽)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민족의 위상을 과시하는 좋은 계기로 될 것이며 우리는 대회가 성과적으로 개최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이러한 견지에서 우리는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나라다운 나라,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국민과 함께 달려온 격동의 2017년을 뒤로 하고 새해를 맞았다”며, “2017년은 나라다운 나라 만들기가 1차적인 국정 목표였다면 올해는 나라다운 나라 만들기가 바로 내 삶을 바꾸는 일, 체감을 국민께 드리는 게 국정 목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한 해 우리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사상 최대의 수출 실적을 기록하고 3%대 경제성장률을 회복하면서 경제 활력을 살려냈다”며, “올해는 경제 활력을 더 키우면서 일자리·가계소득 증가로 연결해 국민의 실질적인 삶을 개선하는데 정책적인 노력을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작년은 안전에 대해 다시 생각하도록 하는 재해와 사고가 잦았는데, 국민은 세월호 이후 우리가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얼마나 나아갔는지를 묻고 있다”며, “국민의 울타리가 되고 우산이 되는 정부가 돼야하는 의식과 각오를 새롭게 하고 안전 관련 정책에 더 속도를 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나눔으로 만들어가는 진짜 아름다움, 바니뷰티 길민성 대표를 만나다.[인터뷰] 나눔으로 만들어가는 진짜 아름다움, 바니뷰티 길민성 대표를 만나다.
[인터뷰] 소비자 마음 사로잡는 수제화 장인 지쎄(GISSE) 이한춘 대표[인터뷰] 소비자 마음 사로잡는 수제화 장인 지쎄(GISSE) 이한춘 대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