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장 오늘(8일) 방한…‘UAE 방문 의혹’ 해소될지 주목文 대통령·임종석 실장 면담 전망…정세균 국회의장 비공개 예방
임종석 비서실장 UAE 쉐이크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 접견.<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지난달 초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했을 당시 만났던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오늘(8일) 방한한다.

칼둔 청장은 이날 오전 9시쯤 전용기편으로 김포공항에 도착해 1박2일간의 방한일정을 소화한 뒤 10일 새벽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의 국무총리격인 칼툰 행정청장은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과 한국이 수주한 바라카 원전의 발주처인 UAE원자력공사(ENEC)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특히 임 실장이 쉐이크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를 만났을 때 배석한 왕세제의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임 실장이 UAE와 레바논을 방문한 이후 보수 야당과 일부 언론을 중심으로 각종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칼둔 청장의 이번 방한이 임 실장의 UAE 방문 논란을 풀어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임 실장의 UAE 방문 배경에 대해 한국군 특수전사령부 부대인 아크부대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칼둔 청장이 임 실장과 UAE 왕세제 면담 자리에 배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임 실장의 UAE 방문이 UAE 원주 수주와 관련된 것이라는 등의 각종 의혹이 제기됐다.

칼둔 청장은 이번 방한 기간 중 임 실장과 면담할 가능성이 높지만,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예방해 양국 간 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6월 모하메드 왕세제와의 통화에서 “바라카 원전 1호기 준공식에 참석하도록 일정을 조정해 보겠다”고 밝힌 바 있어 UAE 방문 일정 등이 논의될 수도 있다.

이와 함께 칼둔 청장은 8일 오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공개로 예방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예방은 지난해 4월 정 의장이 UAE를 방문해 모하메드 왕세제와 면담한 것에 대한 답방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2018 NABBA WFF ASIA OPEN CHAMPIONSHIP‘ 프로전 1위 김강민 선수[단독인터뷰] ‘2018 NABBA WFF ASIA OPEN CHAMPIONSHIP‘ 프로전 1위 김강민 선수
[단독인터뷰] 떠오르는 비키니 신예 ‘2018 NABBA WFF ASIA OPEN CHAMPIONSHIP‘ 비키니 프로전 5위 김성욱 선수[단독인터뷰] 떠오르는 비키니 신예 ‘2018 NABBA WFF ASIA OPEN CHAMPIONSHIP‘ 비키니 프로전 5위 김성욱 선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