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5 16:45 (일)
KTX 입석, 노인을 위한 배려가 부족하다
상태바
KTX 입석, 노인을 위한 배려가 부족하다
  • 최희영 선임 기자
  • 승인 2017.12.0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X뉴스통신=최희영 선임 기자] 요즘 같은 전국 1일 생활권 시대에 KTX를 교통수단으로 많이 이용한다,

공공기관인 코레일이 운영하는 KTX에는 입석할인, 경로할인 등의 할인제도가 있다. 

그런데, 젊은이도 2시간동안 통로에서 서서 기차여행을 하는 것이 쉽지 않은데, 60∽70대 노인들이 KTX 입석으로 이용하는 것은 표현 할 수 없을 정도의 고통이다.

좀 더 빠른 시간에 도착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KTX입석을 이용하는데, 입석 손님에 대한 배려는 출입구 쪽 벽면에 붙은 접이식 의자 2개뿐이다.

입석표 승객들은 좁은 통로에서 다른 손님이 앉아 있는 의자에 한 부분에 기대거나, 맨바닥에 주저앉아 가야 하는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이동판매 카트가 들어오면 한바탕 전투를 치러야한다.

코레일에 건의한다. 접이식 의자 2∽3개라도 연결통로에 비치해 주시면 승객들의 불편이 조금은 줄지 않을까?

첨단기술로 운행되는 고급 기차 KTX의 품격을 지킬 뿐만 아니라 KTX 입석 이용객의 불만 가득한 목소리는 수그러들지 않을까 싶다.

최희영 선임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