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0:12 (토)
박상혁 의원 “대한항공과 업무 통합시 아시아나 협력사 2천명 고용불안”
상태바
박상혁 의원 “대한항공과 업무 통합시 아시아나 협력사 2천명 고용불안”
  • 김승자 기자
  • 승인 2021.03.2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

[KNS뉴스통신=김승자 기자] 아시아나항공 인수·통합을 추진 중인 대한항공이‘인위적 구조조정은 없다’고 그간 밝혀왔지만, 이는 본사와 자회사에 한정된 이야기로 2000명에 달하는 아시아나 협력업체 직원들은 고용불안에 노출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김포시을)이 국토교통부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2019년 12월 31일 기준 아시아나가 항공기 운영 및 운항 업무를 직접 위탁한 협력업체는 12곳, 전체 인원은 2,362명이다. 자회사가 도급을 준 업체까지 합치면 아시아나가 평상시 항공기를 띄울 때 고정적으로 필요한 협력업체 인원은 3,000명대까지 늘어난다.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유급휴직 등으로 현재는 절반가량만 일하고 있다.

문제는 항공기 운영에 필요한 업무들이 현재 대한항공 본사 및 협력사의 업무와 겹친다는 것이다. 현재 대한항공은 총 277개 협력사에 ▲시설 ▲경비 ▲미화 ▲케이터링, 공항 보안, 화물 검색 등의 업무를 맡기고 있다.

대한항공은 양사 합병 이후 중복 노선을 조정하고 신규 취항 및 운항시간 조정 등을 통해 유휴 인력을 최소화한다고 밝혀왔지만, 협력업체의 고용유지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위탁 사업을 연장하지 않는다는 단순 서류 한 장이면 2,000여명이 즉각 해고될 수 있는 것이다.

박 의원은 “항공사 통합에 따른 고용 감소 파급효과는 생각보다 크게 일어날 것”이라며, “항공산업 위기 극복과 고용유지를 위해 정책자금을 투입하며 진행되는 합병인 만큼, 고용 파급효과에 대하여 산업은행의 통합계획(PMI) 검토와 공정위의 기업결합심사 과정에서 더욱 면밀하게 검토되어야 한다”고 밝

김승자 기자 ksj2544@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