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간부공무원들, 폭염 대응 현장 진두지휘
상태바
경기도 간부공무원들, 폭염 대응 현장 진두지휘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2.08.1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동환 기자] 경기도 김성렬 행정1부지사, 최승대 행정2부지사, 이재율 경제부지사가 합동으로 폭염 대책을 추진하고  폭염에 맞춰 발 빠른 행보로 현장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폭염현장 방문, 무더위 쉼터 및 독거노인 가정 방문, 도 자체 및 시-군과의 폭염 긴급회의 등을 수시로 실시하며 폭염 대책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것. 특히 노인정 등 무더위 쉼터 방문 시 전기료 부담으로 냉방장치를 가동 못하는 사례를 확인하고는 긴급하게 전기료 지원을 확정했다. 이는 곧 행정안전부의 전국적인 경로당 냉방비 지원을 이끌어 내는 결과로 이어졌다.

 
 

 

 

 

 

 

 

또, 이동거리 문제 등으로 무더위 쉼터를 이용 못하는 취약계층을 위해 도내 농협지점 1,016개소를 무더위 쉼터로 추가 지정 운영하는 아이디어를 발굴해 폭염관련 민관협력 거버넌스를 만들기도 했다.

경기도 실-국장들도 쪽방촌 등 폭염 취약 계층 거주지를 방문했다. 도의 과장이 시-군 현장상황 지원관으로 파견돼 무더위 쉼터, 취약계층 보호, 폭염대책 수립을 지원해 나가는 등 적극적인 현장 행정을 펼쳤다.

도는 이번 폭염으로 인해 발생한 다수의 가금류 폐사에 대해서는 축산가에 긴급하게 비타민 씨를 도비로 지원해 사료와 함께 공급하고 피해예방을 지도하는 한편 축사시설 현대화, 가축재해보험 가입 확대 등 근본적인 개선책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더욱이 녹조현상 지속으로 인한 수돗물 악취문제에 대해서도 근본적 해결을 위해 고도정수처리 시설 도입을 위한 국비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폭염으로 인한 사유재산 피해 지원기준 부재와 무더위 쉼터로 지정한 경로당의 냉방기 가동 재원의 지속적 지원 방안 마련은 해결해야 할 숙제로 남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현재까지 재난에 대한 피해보상은 법에서 정한 자연재난에 국한돼 있으며, 경로당 난방비의 경우 동절기에만 지원되고 혹서기의 냉방비 지원은 없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김동환 기자 kdh231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