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21:01 (월)
노웅래 의원 “쏘카, 윤리의식 없이 돈만 밝히는 反 인권기업”
상태바
노웅래 의원 “쏘카, 윤리의식 없이 돈만 밝히는 反 인권기업”
  • 김승자 기자
  • 승인 2021.02.10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노웅래 의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노웅래 의원

[KNS뉴스통신=김승자 기자] 쏘카가 미성년 성폭행 용의자에 대한 경찰의 수사에 비협조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기업의 반윤리적 행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노웅래 의원(서울 마포갑)은 쏘카가 미성년 성폭행 수사에 비협조한 사실을 두고, “윤리의식 없이 돈만 밝히는 전형적 반 인권기업의 행태”라며 강하게 성토했다.

노 의원은 “자신들의 차량이 미성년자의 유인과 성폭행에 쓰였다는 경찰의 제보를 받고도 협조를 거부하고, 수사에 차질을 빚게 한 것은 기업이기 이전에 한 사회의 구성원임을 포기한 것” 이라며, “만약 피해자가 본인들 자식이었어도 그렇게 했을지 의문” 이라고 비판했다.

실제로 쏘카는 이전에도 ‘타다’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드라이버들에 대한 범죄경력 조회를 하지 않아 승객들에 대한 성희롱 사태가 벌어졌을 뿐 아니 라, 지난해에는 12,000여명에 달하는 수많은 드라이버들을 문자로 해고하여 아직까지도 소송 중에 있는 등 비윤리적 행보를 거듭해 온 바 있다.

노 의원은 “혁신과 스타트업 기업들이 상생과 공존을 추구한다 하지만 정작 현실을 살펴보면, 쏘카와 같이 사업성을 이유로 기본적 인권조차 무시하는 경우가 많다” 면서, “기술력만 앞세우고 정작 윤리의식이 결여된 기업들에게 혁신이라는 수식어를 달아주어서는 안된다” 고 주장했다.

김승자 기자 ksj2544@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