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10:44 (수)
박상혁 "서울 아파트 매매 건, 수천만 원 내린 거래 비율 증가"
상태바
박상혁 "서울 아파트 매매 건, 수천만 원 내린 거래 비율 증가"
  • 김승자 기자
  • 승인 2021.01.18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

[KNS뉴스통신=김승자 기자] 새해 들어 서울 아파트 거래 중 같은 단지 내 직전 거래 대비 가격이 하락한 거래의 비율이 이전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수세의 강도를 가늠할 수 있는 거래량도 최근 줄어들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18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서울 아파트 실거래 동향' 자료에 따르면 1월 1~14일 서울 아파트 매매 194건(계약일 기준) 중 종전 대비 상승한 거래는 114건(58.8%), 하락한 거래는 68건(35.1%)으로 집계됐다.

작년 12월에는 총 2천334건의 거래 중 직전보다 오른 거래 비율은 73.0%(1천704건), 하락한 거래는 23.4%(546건)였던 것과 비교하면 상승 거래 비율은 14.2%포인트 낮아졌고 하락 거래의 비율은 11.7%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국토부는 통계를 만들 때 한 단지 내에서 3개월 내 거래가 있어 비교 가능한 거래를 대상으로 했다.통상 3개월 이전 거래는 거래 간 시차가 길어 신고가 갱신 여부를 판단할 때 활용하지 않는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작년 하반기 서울 주택 거래는 대체로 일정한 양상을 보였다. 이전보다 상승한 거래의 비율은 9월 73.1%, 10월 68.1%, 11월 70.6% 등 60% 후반·70% 초반대를 유지했고, 하락 거래 비율은 같은 기간 23.0%, 27.4%, 25.4% 등 20% 중반대에 머물렀다.

새해 들어서도 여전히 많은 단지에서 신고가 거래가 지속되고 있고, 주택 가격 변동률은 상승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이 와중에도 예전보다 가격이 낮아진 거래의 비율이 앞선 수개월보다는 높아졌다는 점에서 국토부는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하락 거래는 강남4구와 이른바 '노도강'(노원·도봉·강북) , '금관구'(금천·관악·구로) 등 서울 전 지역에서 파악됐다.

지난 1일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 6단지 전용 53㎡ 3층 매물이 11월 최고가 18억원(3층)보다 2천만원 낮은 17억8천만원에 거래됐다.

서초동 래미안서초에스티지S 전용 84㎡도 지난달 최고가 24억원(10층)에 팔렸으나 이달 2일엔 6천만원 내린 23억4천만원(5층)에 거래됐다.

성북구 돈암동 동부센트레빌의 경우 전용 80㎡가 11월 8억9천만원(5층)에 팔렸지만 이달 6일엔 4천만원 내린 8억5천만원(17층)에 거래됐고, 노원구 공릉동 시영3차라이프 전용 39㎡도 지난달 3억7천만원(6층)에서 이달 6일엔 2천100만원 내린 3억4천900만원(3층)에 계약이 이뤄졌다.

작년 말까지 증가세였던 서울의 주택 거래량도 감소하고 있다. 주택 거래량(신고 기준)은 1월 첫째 주는 연휴 등으로 신고 건이 3천262건으로 적었음에도 둘째 주에는 전주보다 5.4% 줄어든 3천86건을 기록했다.

1월 둘째 주 거래량은 최근 3주 평균치 3천308건에 비해선 6.7% 감소한 것이다. 강남 3구에선 1월 첫째 주 633건에서 둘째 주 415건으로 34.4% 줄었다. 서울에서 계약되고 바로 신고 된 거래량도 1월 둘째 주 377건으로 전주 415건에 비해 9.2% 감소했다.

박 의원은 "최근 서울 아파트 하락 거래 사례가 늘어난 것은 그동안 집값이 과도하게 상승한 것에 대한 반작용이기도 하지만 다주택자에 대한 세제·대출 규제 등 정부의 부동산정책이 일부 효과를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라며 "정부는 앞으로 주택시장 실거래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집값 안정 방안을 일관되게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승자 기자 ksj2544@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