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21:18 (목)
LG디스플레이 공장서 유해물질 누출...정호영 LGD 사장 "인명피해 발생한점 무거운 책임 느껴.."
상태바
LG디스플레이 공장서 유해물질 누출...정호영 LGD 사장 "인명피해 발생한점 무거운 책임 느껴.."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1.14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파주시 LG디스플레이 공장 모습 [사진=KBS]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LG디스플레이 공장에서 유해물질 누출 사고가 6년만에 다시 터졌다. 

13일 오후 2시 20분께 경기 파주시 월롱면 LG디스플레이 P8 공장에서 LCD 패널 제조장비를 유지보수하는 중 유해 화학물질인 '테트라 메틸 암모늄(TMAH)'이 누출돼 인명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5명은 경상을 입었고 협력업체 직원 최모(40)씨와 이모(40)씨는 중상을 입었다. 최씨와 이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은 후 의식은 없으나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유독물질로 알려진 '테트라 메틸 암모늄'이 대략 300리터가 누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LG디스플레이 공장에서 지난 2015년 1월에도 질소 누출 사고가 일어나 3명이 사망했고 3명의 다쳤다.

한편, 같은날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이 사고와 관련 "파주 P8 공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인명피해가 발생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문을 발표했다. 

정 사장은 "이번 사고는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제조에 사용되는 장비의 유지보수 과정에서 배관 작업을 하다 화학물질인 수산화 테트라메틸 암모늄(TMAH)이 누출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LG디스플레이는 사고발생 즉시 피해자에 대한 응급처치 후 119 구급대를 통해 인접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사고 현장은 관련 화학물질에 대한 밸브차단과 긴급 배기 가동으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어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사고 발생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사고 원인조사, 재발방지대책 등 제반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면서 "무엇보다 최우선적으로 부상자 치료를 위해 가능한 모든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정 사장은 아울러 "다시 한번 이번 사고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