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16:53 (토)
정헌율 익산시장 ‘익산새만금 광역도시’ 제안 눈길
상태바
정헌율 익산시장 ‘익산새만금 광역도시’ 제안 눈길
  • 우병희 기자
  • 승인 2021.01.07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을 익산새만금 광역도시, 전주권 광역도시 두 축 발전 구상
물류 중심 익산새만금 광역화, 행정·생태 중심 전주권 발전 방안 제시
정 시장, 송하진 전북도지사 광역도시 구상계획에 구체성 담아 발표 눈길
7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는 정헌율 익산시장

[KNS뉴스통신=우병희 기자]   정헌율 익산시장이 새해벽두에 물류 중심의‘익산-새만금도시' 광역도시를 제안해 눈길을 끈다.

지난 5일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전북광역도시 구상을 한단계  구체화 한 것으로 전북을 두 축으로 광역화하는 발전전략을 내놓아 관심을 모은다.

정 시장은 7일 신년 비대면 브리핑을 마치고 기자들과 간담회에서 광역도시 구상에 대한 질문에‘익산-새만금도시’ 광역도시 구상안을 설명했다.

익산-새만금도시는 익산과 군산, 김제, 부안을 아우르는 철도와 항만, 공항이 연계된 트라이앵글 클러스터로 동북아시아 물류 전진기지라는 발전전략으로 풀이된다.

특히 정 시장은 익산과 군산, 김제, 부안에 새만금이 더해지면 동아시아 물류거점의 인구 110만이 넘는 광역도시가 형성되고 전주와 완주에 동부권 지역은 행정과 문화, 생태거점의 전주권 광역도시로 성장시켜 150만의 광역도시가 형성될 수 있다는 구체적 계획까지 덧붙였다.

정 시장은 이런 계획을 좀 더 세분화하고 구체화해 전북도에서 추진할 용역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건의할 계획이다.

정 시장은 “익산은 이미 새만금 배후도시와 철도와 항만, 항공을 아우르는 새만금권 발전계획을 계획하고 있었다”며 “전북도가 제시한 광역도시로는 전체적인 발전을 꾀하는데 한계가 있는만큼 새만금권과 전주권이라는 두 축이 지역발전을 앞당길 수 있는 최선의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익산새만금도시 메카시티 프로젝트를 완성시키기 위해선 새만금권 시장, 군수 등의 대화도 필요하고 주민들의 협조도 무엇보다 필요하다”며 “익산시가 내부적 계획안을 만들어서 전북도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우병희 기자 wbh4757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