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6:11 (월)
익산시, 미세먼지 저감 대책 대폭 확대
상태바
익산시, 미세먼지 저감 대책 대폭 확대
  • 우병희 기자
  • 승인 2020.12.0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우병희 기자] 익산시가 시민 건강권 확보와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대폭 강화해 추진한다.

시는 3일 내년도 미세먼지 저감사업 예산을 대폭 상향 편성했다고 밝혔다. 내년도 주요 사업은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친환경자동차 보급지원 ▲불법소각 방지 파쇄기 활용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지원 ▲ 500만그루 나무심기 등이다.

운행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으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5천대, 매연저감장치 1천300대, 건설기계 엔진교체 55대 등 총 200억원을 지원하고 1톤 LPG화물차 800대 32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이동오염원 배출 미세먼지를 저감한다.

친환경자동차 보급 역시 15억원을 투입해 전기승용차 250대, 전기화물차 250대, 수소자동차 110대, 어린이통학차량 LPG전환 50대, 전기이륜차 140대, 전기굴착기 6대 등을 지원하고 11억원을 추가 편성해 선제적으로 시 관용 차량을 친환경차로 교체할 예정이다.

생활주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가정용 저녹스보일러 지원 역시 2배 늘어난 1천300대, 4억을 지원하며 주유소 유증기 회수설비 설치지원 36개소, 3억원과 미세먼지 신호등 2대 추가 설치한다.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도로청소차를 확대 운영하고 친환경 CNG살수차 운행으로 도로변 미세먼지를 청소하는 등 시민 체감형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또한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 수시점검은 물론 전북도, 환경청, 시군 합동점검으로 불법행위 단속을 강화하고 민간감시원을 활용해 미세먼지 불법 배출 감시활동도 동시에 진행한다.

최근 제정된‘익산시 환경오염행위 신고포상급 지급조례’를 활용해 환경오염행위를 신고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적절한 포상을 통해 쾌적한 환경보전을 유도한다.

이 밖에도 중점 추진사업인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53억원을 투입해 33곳에 미세먼지 차단숲과 도시숲, 명상숲 등을 조성해 미세먼지 저감 뿐 아니라 열섬현상을 방지한다.

앞서 시는 지속적인 미세먼지 저감사업 추진으로 지난해 대비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32㎍/㎥에서 22㎍/㎥으로 대폭 감소됐고 도내 초미세먼지 농도 순위도 1위에서 5위까지 떨어지는 등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

김성도 환경안전국장은“계절적 요인인 편서풍이 부는 봄, 겨울 동안 국외 요인 미세먼지 발생에 대비하여 자체 발생량을 감축하고 시민건강보호에 주력하겠다”며“차량2부제 동참, 불법소각 금지, 나무심기 참여 등 시민들의 많은 협조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병희 기자 wbh4757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