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12:23 (일)
피카디리국제예술제, '앙데팡당2020KOREA'展 수상작 시상식
상태바
피카디리국제예술제, '앙데팡당2020KOREA'展 수상작 시상식
  • 최문 논설위원
  • 승인 2020.12.0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아트 컬쳐’를 통한 수령식 중심으로 진행

[KNS뉴스통신=최문 논설위원] 

2020년 한국에서 진행된 유럽과 한국미술의 만남『앙데팡당2020KOREA』국제예술제가 12월 4일까지 열리는 ‘서울 전광판 영상전’의 마지막 행사를 남기고 있는 가운데 그 시상식이 열렸다.

이번 시상식은 『앙데팡당2020KOREA』展의 여러 부문을 모아 전체 시상식으로 진행되었는데 ‘피카디리 미술대전, 서울 전광판 영상전’에 대한 시상식이 있었으며, ‘비대면 아트 컬쳐’를 통한 수령식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앙데팡당2020KOREA』展 포스터
『앙데팡당2020KOREA』展 포스터

 

한국앙데팡당의 회원과 공모 작가를 포함한 한국과 해외 초대 작가로 중국, 일본, 대만, 미국, 가나, 네팔, 말레이시아, 몽골, 스웨덴, 이스라엘 등이 참여하여 국제예술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여느 해와 달리 코로나19의 영향력을 피해갈 수 없어 ‘비대면 아트 컬쳐로’로 진행되었고 참여작가들의 협조 아래 보건규칙과 관람규칙을 준수하는 등 미술문화행사의 새로운 풍토를 실감하는 해이기도 했다.

지난 10월 ‘서울 전광판 영상전’을 시작으로 개막된 이번 앙데팡당展은 전년도에 이어 그 두 번째를 해를 맞는 행사로 참여 작가들은 『앙데팡당2020KOREA』展을 통해 한국에서 신선한 미술창작문화 만들기의 바램을 안고 참여한 작가 군들이 많았다. 본 대회 시상부분을 살펴보면 전년도의 대상으로는 미술대학생이 대상을 받는 이변을 낳았고 올해에도 입체적 조형창작 작품이 대상의 영예를 받아『앙데팡당KOREA』展이 공정한 심사를 모토로 하고 있으며 창작과 실험성을 기반으로 한 현대미술 작품들이 많이 출품되고 있음을 입증하였다. 이러한 수상작품들을 통해 향후『앙데팡당KOREA』의 출품 작품들은 창작의 즐거움을 더욱 맛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되며, 감상자들에게는 새로운 방향성의 현대미술 작품들과 만나는 신선한 미술대전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올해 시상부분에서 기존의 미술대전과 달리 새로운 시도를 진행한 주목할 만한 부분으로는 작품 접수 및 참가 분야에서 새로운 분야 구분을 제시하였는데, 시각예술(서양화, 수채화, 판화, 한국화, 문인화, 민화, 서예 등), 입체(조각, 조소, 공예 등), 영상 미디어의 세 분야로 구분하여 작품의 접수와 심사가 진행되었다.

대상을 수상한 이정주 서양화가는 이번 미술대전에 한지를 매체로 한 입체조형 작품을 출품하여 작품의 실험과 창작성에 대한 높은 평가를 심사위원회로부터 받아내었고 올해의 대상 작품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게 되었다.

이정주, 金: 견고함과 화려함, 55.6cm x 77.8cm, Koreanpaper on Pannel, 2020
이정주, 金: 견고함과 화려함, 55.6cm x 77.8cm, Koreanpaper on Pannel, 2020

최우수상에는 입체 분야의 윤재선 작가와 한국화의 이상태 작가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윤재선 작가의 작품 제목은 ‘붓다’로 목조 불상을 조각한 작품인데 목조표면을 부드러움과 강함 그리고 자연미와 인공미를 잘 다룬 조각으로 평가 받았다. 한국화 이상태 작가의 작품은 ‘연청풍’이라는 산수화 작품으로 푸른 바람이 함께 하는 한국산화의 장중함과 부드러움이 역사의 무게감과 함께하고 있음을 잘 보여주는 작품으로 이번 미술대전에 좋은 성과를 받게 되었다. 

윤재선, 붓 다, 50 x 50 x 60 cm, 은행목, 2016
윤재선, 붓 다, 50 x 50 x 60 cm, 은행목, 2016

 

 

이상태, 延淸風(연청풍), 70 x 68 cm, 한지에 수묵담채, 2020
이상태, 延淸風(연청풍), 70 x 68 cm, 한지에 수묵담채, 2020

본 상에 여러 참여 분야의 우수한 작품들이 상위상을 받아 감상자들에게 다양한 장르의 수준 있는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시상이었다.

또한, 이번『앙데팡당2020KOREA』展에는 글로벌 미술저작권자인 ADAGP작가들이 대거 참여하여 본 대회가 국제예술제로서의 위상을 빛내었는데, 글로벌 미술저작권인 ADAGP는 작가의 사후 70년까지 작품 저작권에 대한 로얄티를 보장받게 된다. 국내에서 피카디리국제미술관은 ‘글로벌 미술저작권인 ADAGP’의 등록을 독점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번 국제예술제에 참여한 프랑스와 유럽의 ADAGP작가 외에 한국 ADAGP작가는 다음과 같다.

피카디리국제미술관 PIAM의 ADAGP 작가인 김경호, 박경우 박영귀, 오지영, 이두연, 이승근, 이영미, 이효주 작가와 박두옥, 양원철, 정기옥 작가가 참여하였으며, ADAGP 작가들도 본 미술대전에 우수한 작품을 출품하여 본상을 수여받았으며 본 상을 수상작가는 다음과 같다. 박경우, 오지영, 이두연, 이영미, 이효주, 박두옥, 양원철 작가.

한편, 『앙데팡당2020KOREA』展이 국제미술작가의 브랜드 ADAGP를 한국작가들에게 대거 수여하는 특별 미술대전으로 진행되었는데, 현재 이번 미술대전을 통해 ADAGP를 받게되는 ‘앙데팡당2020KOREA’ 수상자는 다음과 같다.

대상의 이정주, 최우수상의 윤재선, 이상태, 우수상의 강남욱, 김연자, 김영빈, 박제경, 윤정애, 이은희, 이헌영, 작가지원상의 김수복, 김혜진, 박인숙, 변옥자, 양지우, 오창희, 이동원, 임명식, 정민우, 조승희 등 20여명의 작가들이 피카디리국제미술관 PIAM을 통해 글로벌 미술저작권자와 국제미술작가의 브랜드인 ADAGP를 받게 된다.

글로벌 미술저작권자인 ADAGP 회원증
글로벌 미술저작권자인 ADAGP 회원증

피카디리국제미술관 PIAM은 이번 『앙데팡당2020KOREA』展을 통해 한국미술작가들의 국제화의 문턱에 한발자국 더 가까이 다가가는 기회를 만듦과 동시에 앞으로 다가올 제3회『앙데팡당2021KOREA』와 한국미술계의 새로운 미술문화 만들기를 위한 초석을 다지는 기회가 되었다.

 

최문 논설위원 vgk@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