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11:41 (목)
민간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돕는다
상태바
민간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돕는다
  • 김봉환 기자
  • 승인 2020.11.05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내년부터 100㎾ 미만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자금 융자 시 발생하는 2% 이자차액 지원 - 7일에는 전주중부비전센터에서 도시태양광 설명회 갖고, 태양에너지 설비 정보 제공 예정
에너지 자립률은 30%, 전력 자립률은 40%까지 달성하는 ‘에너지디자인 3040’ 실현할 것

[KNS뉴스통신=김봉환 기자] 정부가 2050년까지 탄소배출을 제로화하기로 한 가운데 전주시가 민간 태양광 발전설비 확대를 지원한다.

전주시는 총사업비 1억 원을 들여 내년부터 100㎾ 미만 태양광 발전시설의 설치자금 융자 시 발생하는 이자차액(2%)을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태양광 발전시설의 설치부담을 완화해 시설을 확대하고, 에너지 자립률도 높이기 위한 것으로, 70㎾ 정도의 발전시설 60개가량의 이자차액을 보전할 수 있는 사업 규모다.

이자 차액 지원을 통해 4,200㎾ 정도의 발전소가 추가 설치되면 20년생 소나무 54만여 그루를 심는 효과로 2,428톤의 CO2 절감효과를 볼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는 자가소비형 태양광 발전시설은 물론 한전에 판매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전력판매형 시설 모두 가능하다.

다만 신청 당시 준공검사 및 전기 사용전검사가 완료되지 않은 상태여야 한다.

시는 이차보전 사업 추진에 앞서 오는 7일 전주중부비전센터 글로리아홀에서 태양광 발전시설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도시태양광 설명회를 갖는다.

설명회에서는 건물 옥상 및 주차장 등 유휴 부지를 활용해 얻은 태양에너지로 햇빛소득을 얻고, 탄소배출도 줄일 수 있는 도시형 태양에너지 설비에 대한 정보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도심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 중 미관을 해쳤던 부분에 대해서는 설치 가이드라인 등 관련 규정을 보완해 난개발을 억제하고 생태도시 경관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시는 기후변화와 에너지 위기로부터 자유로운 전주를 만들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에너지 자립률을 30%까지, 전력 자립률을 40%까지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 ‘에너지디자인 3040’을 실현하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에너지디자인 3040’은 시민참여를 바탕으로 에너지 자립도시를 구현하는 것이 핵심으로, 이를 위해서는 민간 태양광 등 도심 태양광 발전사업 활성화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시는 에너지 전환을 위한 민간 분야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에너지센터를 통해 전기자전거 체험 및 에너지효율제품 보급사업 등 에너지 절약 및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 추진할 방침이다.

민선식 복지환경국장은 “중앙 집중된 에너지 생산·관리 시스템으로부터의 에너지 자립과 석탄·석유를 대체할 신재생에너지의 확대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우선순위를 미룰 수 없는 중요한 사안”이라며 “우리 지역에서 거의 유일하게 활용 가능한 신재생에너지 시설인 태양광 발전의 설치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환 기자 bong21@empa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