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15:36 (월)
국내 최초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 충북혁신도시에 건립... 2022년 완공
상태바
국내 최초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 충북혁신도시에 건립... 2022년 완공
  • 이건수 기자
  • 승인 2020.09.22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공사-충청북도-음성군, 건립지원 업무협약 체결
미래에너지 안전문화 확산 거점 위한 공조체계 형성
(왼쪽부터) 조병옥 음성군수,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사진=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임해종, 가운데)는 22일 충북도청에서 충청북도(도지사 이시종, 오른쪽), 음성군(군수 조병옥, 왼쪽)과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가스안전공사]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임해종)는 22일 충북도청에서 충북도 및 음성군과 공동으로 충북혁신도시에 국내 최초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건립 예산, 운영 인력 등에 대한 세부 이행사항을 규정했다.

또한 대한민국 수소경제를 견인하고 미래에너지 안전문화 확산의 거점이 될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 건립을 위한 공사·충북도·음성군 간 공조체계를 갖추게 됐다.

올해 부지선정, 건축설계 공모, 전시·체험 콘텐츠 기획을 거쳐 2022년 완공될 예정인 체험교육관은 △수소에너지 안전성 홍보 △가스안전 체험교육 △수소 안전관리 전문가 육성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된다.

이 날 협약식에서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수소의 안전성에 대한 정확한 인식이 국민들에게 확산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무한한 수소의 가치, 수소의 특성에 따른 안전성, 수소에너지를 경제성 있게 활용하기 위한 우리의 뛰어난 안전기술들을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함으로써 국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해 정부가 추구하는 수소경제가 대한민국을 견인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6월 충북혁신도시(음성군)는 부지 공모를 거쳐 체험교육관 건립을 위한 최종 부지로 선정됐다.

체험교육관은 대지면적 10,698㎡, 건축 연면적 2,475㎡ 규모로 지상 2층에 수소, 가스 안전 체험시설 및 교육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