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23:51 (금)
허영 의원, 춘천형 그린·디지털뉴딜 8대 사업 제시…“춘천 미래먹거리 책임질 것”
상태바
허영 의원, 춘천형 그린·디지털뉴딜 8대 사업 제시…“춘천 미래먹거리 책임질 것”
  • 김수남 기자
  • 승인 2020.09.1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에서 시작하는 한국판 뉴딜 그린·디지털 신규사업 ‘윤곽’
수열에너지클러스터 활성화, 국가정원 조성, 수소전기트램 도입, 수소교통복합기지 구축
디지털 치료제 및 양자기술 실증, 에너지 빅데이터 구축, 디지털트윈 기반 수질오염관리
사진=더불어민주당 허영(춘천·철원·화천·양구갑) 국회의원
사진=더불어민주당 허영(춘천·철원·화천·양구갑) 국회의원

[KNS뉴스통신=김수남 취재기획본부장] 춘천의 미래먹거리를 책임질 그린·디지털뉴딜 사업의 윤곽이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허영(춘천·철원·화천·양구갑) 국회의원은 지난 6월 등원 이후 최근까지 정부·강원도·춘천시·국책연구기관·강원TP 등과 함께 춘천형 그린·디지털뉴딜 관련 8대 신규사업을 발굴, 추진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우선 그린뉴딜과 관련, 허 의원은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 구축 및 집적 활성화 ▲국가호수정원 조성(산림뉴딜) ▲수소교통복합기지 구축 ▲명동~레고랜드를 잇는 무가선 수소전기트램 도입을 제시했다.

최근 국회에 제출된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수열에너지 집적단지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비 3억원(환경부)이 신규 편성됐는데, 허 의원은 정부의 기본 구상에 그간 강원도가 제시한 ‘친환경 데이터센터 집적단지(K-Cloud Park)’ 이외에도, 제로에너지 도시·주택 실현을 위한 수열에너지 활용 방안 등을 담아 향후 클러스터 활성화의 교두보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국가호수정원 조성은 허 의원의 대표 공약이다. 지난 6~7월 한국판 뉴딜의 밑그림이 그려질 당시, 산림청과 기재부는 물론 청와대와도 논의를 거듭한 끝에, 이를 결국 ‘산림뉴딜(K-포레스트)’에 포함시켰다. 정부는 “권역별로 국가정원을 조성 또는 지정하여 정원문화 확산의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관련 예산도 새롭게 반영됐다. ‘국가정원 확충 타당성 조사비 1억원’이다. 춘천국가호수정원 사업의 청신호가 켜진 셈이다.

또한 허 의원은 춘천 동내면 학곡리 화물공영차고지 일대에 ‘수소교통복합기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는 관련 사업비 40억원(국비)이 반영돼 있는데, 최근 허 의원은 강원도·춘천시·강원TP와 함께 국토부의 시범사업 선정을 위한 준비 작업을 사실상 마쳤다. 수소차를 하루 500대 가량 충전할 수 있는 수소 추출시설 및 충전소 이외에, 공유형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하고, 각종 편의 및 부대시설 등을 설치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수소대중교통의 거점(강원권)으로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허 의원이 제시한 춘천형 그린뉴딜의 마지막 핵심사업은 ‘명동~레고랜드 일대를 잇는 무가선 수소전기트램 도입’이다. 최근 강원도가 레고랜드 등 하중도 관광활성화 차원에서 추진해왔던 순환형 모노레일 건설 사업을 철회하고, 관광트램 계획을 밝힌 것은 허 의원의 제안이 결정적이었다는 후문이다.

전선이 없는 무가선 트램은 도로에 노면과 같은 높이의 매립형 레일을 설치하고, 그 레일을 따라 운행하는 대중교통수단이다. 건설 비용은 1㎞당 200억원 정도로, 땅을 파고 대형 구조물을 세우는 지하철의 6분의 1, 경전철의 3분의 1 수준이다. 공사 기간이 짧고 기존 도로 위에 건설돼 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과의 연계성도 좋은 편이다. 원도심 재생과 관광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

무엇보다 국토부의 실증사업 지원을 통해 시작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지난해 국토부의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 공모사업에 선정된 부산 남구의 오륙도 트램(1.9km) 노선이 대표 사례다. 동력원은 최근 국토부의 승인을 얻은 울산 수소트램처럼 수소연료전지 방식이 거론된다. 허 의원은 조만간 강원도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 타당성 연구를 의뢰하기로 한 만큼, 국토교통위원의 이점을 최대한 살려 오는 2023년까지 도입하겠다는 각오다.

디지털뉴딜과 관련해서는 ▲비대면 디지털 치료제 인증지원 기반구축 ▲양자암호통신 인프라 구축 및 퀀텀밸리 실증단지 조성 ▲디지털트윈 기반 국가하천(한강수계) 수질오염총량관리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에너지 디지털 플랫폼 단지 조성 사업을 제시했다.

디지털 치료제는 질병의 예방·관리·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고품질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뜻한다. 최근 허 의원은 강원도·강원대·강원TP와 수차례 협의 끝에, 강원대 캠퍼스 혁신파크(도시첨단산업단지) 내에 비대면 의료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인증지원센터를 구축, 디지털 치료제 조기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2021년부터 2025년까지 국비 100억원을 포함해 총 204억원이 소요되며, 올해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내년도 소요분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양자암호통신 인프라 구축 및 퀀텀(양자)밸리 조성 사업은 허 의원의 공약인 ‘퀀텀시티’과 관련이 있다. 양자암호통신은 정부의 디지털 뉴딜 사업 중 핵심과제로, 양자역학 기술을 활용한 해킹 차단은 물론 데이터를 보호·관리하는 기술이다. 최근 강원도는 과기부의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 구축·운영(공공분야) 공모에 선정, 도청과 춘천시청 사이에 양자암호통신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35억원을 확보했다. 이를 계기로, 허 의원은 퀀텀밸리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내년도 국가예산으로 ‘퀀텀밸리 기본 구상 및 실증단지 조성’에 관한 연구비 5억원을 확보해, 춘천을 양자정보통신산업의 거점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다.

디지털트윈이란, 가상공간에 실물과 똑같은 물체(쌍둥이)를 만들어 다양한 모의시험(시뮬레이션)을 통해 검증해 보는 기술을 말한다. 허 의원은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구현하는 디지털트윈 기술을 한강수계(북한강 및 소양강) 상류지역 수질오염총량관리에 적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수질 개선을 위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향후 국가정원 조성에 대비하는 한편, 한강수계기금 배분 확대의 근거로 삼겠다는 의도다. 올해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사업비(국비 50억원)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에너지 디지털 플랫폼 단지 조성’ 사업은 특정 지역 내의 전기·수소·열·가스·수도 등의 에너지데이터를 통합한 빅데이터를 구축함으로써, 에너지 데이터를 공유·거래하는 마켓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 사업은 허 의원의 제안으로 시작됐으며, 강원도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2021년부터 2024년까지 4년간 총 사업비 300억원 규모로 기획했다. 거점인 에너지 디지털 플랫폼 센터의 입지는 도시첨단산단(강원대 캠퍼스 혁신파크)을 유력하게 검토중이다. 허 의원은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내년도 소요분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허영 의원은 “앞으로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기후변화 대응과 비대면 분야를 위주로, 춘천의 미래먹거리를 책임질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하겠다”며 “춘천에서 시작하는 한국판 뉴딜을 범국가적인 성공사례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수남 기자 hub336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