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23:51 (금)
강기윤 “행안부, 코로나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자 66% 고발 조치”
상태바
강기윤 “행안부, 코로나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자 66% 고발 조치”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09.10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경남 창원시 성산구)이 코로나19 로 인한 자가격리자 중 무단이탈에 따라 적발된 자가 969명에 달하고 이 중 66%가 고발 조치됐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행정안전부의 자료를 조사 및 분석한 결과, 올해 2월 27일부터 8월 31일까지 자가격리 중 외부로 무단이탈하여 적발된 인원수는 경기 292명, 서울 250명, 인천 79명 등 총 969명이었으며, 전체의 66.4%인 643명이 고발 조치됐다.

고발된 643명을 제외한 나머지 적발자(326명)에 대한 조치 사항을 보면, 계도 (228명), 고발검토 (50명), 기타 (25명, 정신건강센터 입원, 양성 판정으로 인한 입원 등), 법무부 통보(23명, 강제출국 조치 등) 순이다.

고발 조치된 인원수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7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137명), 인천(57명), 부산(54명), 충남(48명), 대구(37명), 경남(22명), 경북(18명)등 순이다.

방역당국의 고발조치 기준은 ①감염 위험성 정도 ②다수 접촉 여부 ③위반사실 은폐 여부 ④반복이탈 여부 ⑤자가복귀 명령 불응 여부 ⑥ 공무원의 행정행위 방해 등이다.

강 의원은 “야당 복지위 간사로서 전 국민이 코로나로 힘든 상황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자가격리 중인 분들은 힘드시고 불편하시겠지만 철저한 방역을 위해 조금만 더 외부 활동하시는 것을 참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