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15:05 (화)
'건설일자리 혁신 선언' 따라 지난 7월부터 주휴수당 지급
상태바
'건설일자리 혁신 선언' 따라 지난 7월부터 주휴수당 지급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9.07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서울시가 '건설일자리 혁신 선언'을 통해 약속한 주휴수당 지급을 7월부터 시작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5월 건설현장의 열악한 고용구조와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건설일자리 혁신을 통해 시 발주 공공공사 건설노동자가 주 5일을 근무하면 하루치 임금에 해당하는 ‘주휴수당’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서울시가 주휴수당을 지급한 공공 발주 건설현장 33곳의 7월 임금을 분석한 결과, 건설근로자의 주휴수당 수령비율이 23%(14.3%→37.7%), 월 평균 임금은 3.4%(2,174천 원→2,247천 원 월 72,956원)가 각각 증가한 걸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결과는 33개 현장, 약 1,000명 근로자의 노무비 지급액, 주휴수당 발생일, 평균임금 증가분을 분석한 것이다.

건설일자리 혁신방안 발표 이후 시는 공사원가에 주휴수당을 반영하고 노동자들에게 주휴수당이 반영될 수 있도록 자치구, 유관기관 공사계약 및 감독부서에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원가반영 및 집행매뉴얼을 배부 중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건설노동자들이 볼 수 있도록 주휴수당 지급 등의 내용을 담은 홍보물을 제작해 각 현장에 비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