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15:51 (수)
농진청, 여름철 젖소의 고온스트레스 관리할 수 있는 '축사환경 자동 제어 기술' 개발
상태바
농진청, 여름철 젖소의 고온스트레스 관리할 수 있는 '축사환경 자동 제어 기술' 개발
  • 김덕녕 기자
  • 승인 2020.07.0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농촌진흥청은 여름철 젖소의 고온스트레스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축사환경 자동 제어 기술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젖소는 임계온도가 27도(℃)로 고온스트레스에 약하다. 폭염이 지속되면 젖소의 우유 생산량이 줄어들기 때문에 더욱 세심하게 관리해야 한다.

낙농가에서는 축사의 온도 만을 기준으로 송풍팬, 안개분무기 등 고온스트레스 저감 시설을 제어하기 때문에 젖소의 고온스트레스를 낮추는데 한계가 있었다. 또 관리자 임의로 관리하는 경우가 많아 고온스트레스 감소 효과가 미미했다.
 
축사환경 자동 제어 기술은 낙농우사 내부의 온도와 습도를 측정해 가축더위지수(THI2) )를 산출한 후 더위지수에 따라 단계별로 고온스트레스 저감 시설을 자동으로 작동시킨다.
 
1단계는 송풍팬만 작동하고, 2단계에서는 송풍팬과 안개분무기, 3단계는 송풍팬+안개분무기+냉수공급장치가 함께 가동된다.

축사환경 자동 제어 기술을 농가에 적용한 결과, 관행의 사육방식보다 일일 마리당 우유 생산량이 약 2kg 늘었으며, 체세포수4) 는 줄어드는 효과가 나타났다. 또한 관리자가 일일이 시설을 작동하지 않아도 돼 일손을 줄일 수 있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해당 기술의 특허등록을 마쳤으며, 전문 업체에 기술이전을 진행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복지연구팀 김동훈 과장은 “가축더위지수를 기준으로 송풍팬, 안개 분무기 등을 자동으로 제어할 경우 보다 효과적으로  젖소의 고온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라며,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젖소의 생산성 저하를 방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