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22:43 (토)
한국관광공사 ‘2021년 열린관광지’ 찾는다
상태바
한국관광공사 ‘2021년 열린관광지’ 찾는다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7.0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이하 관광공사)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2021년 열린관광지’를 공모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열린관광지’ 사업은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가족, 임산부 등 이동 취약 계층의 이동 불편을 해소하고, 맞춤형 관광 콘텐츠 개발, 온·오프라인을 통한 무장애 정보 제공 강화 등을 통해 전 국민의 관광 활동 여건을 동등하게 만들기 위한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22년까지 열린관광지 총 100개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에서는 광역·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7월 27일부터 8월 12일까지 신청 접수를 진행하며, 열린관광지 20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예년과 다르게 정성 평가(현장 평가)의 문항을 세분화하고, 평가 배점 비율을 높였다. 전문가들이 관광지점별로 이용시설, 편의시설, 주요동선, 경사로 등을 직접 점검하고 관광지 본연의 매력을 중심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에 선정되면 ‘예비 열린관광지’로서의 자격을 취득하고 ▲ 맞춤형 상담(컨설팅), ▲ 주요 관광시설·편의시설, 경사로, 보행로 등 시설 개·보수 ▲ 체험형 관광콘텐츠 개발 ▲ 나눔여행 등 온·오프라인 홍보 ▲ 관광지 종사자·공무원 대상 교육 등을 지원받는다.

상세한 공모 내용과 신청 양식은 문체부 누리집(www.mcst.go.kr) ‘알림’ 게시판과 관광공사 누리집(www.visitkorea.or.kr) ‘열린관광지 정보교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