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19:52 (목)
충북도의회 제11대 후반기 ‘박문희’ 의장 취임...“기본과 원칙 지키며 선진의회 열겠다”
상태바
충북도의회 제11대 후반기 ‘박문희’ 의장 취임...“기본과 원칙 지키며 선진의회 열겠다”
  • 이건수 기자
  • 승인 2020.07.02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행부 견제와 감시, 적절한 대안 제시 강조
사회취약계층, 시민사회단체, 언론 등과 소통도 강화

 

충북도의회 제11대 후반기 ‘박문희’ 의장 취임식이 1일 오전 도의회 7층 회의실에서 진행됐다.  [사진=충북도의회]
충북도의회 제11대 후반기 ‘박문희’ 의장 취임식이 1일 오전 도의회 7층 회의실에서 진행됐다. [사진=충북도의회]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제11대 후반기를 이끌어 갈 제25대 박문희 의장 취임식이 1일 오전 도의회 7층 회의실에서 도의원과 내빈, 사무처 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박문희 의장은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의회 △도민을 섬기며 지역 현안에 앞장서는 의회 △연구하는 선진의회를 기치로 2022년 6월까지 2년간 의장직을 수행한다.

박 의장은 취임사에서 “충북도의회가 지난 지방선거 결과로 거대 여당이 돼 자칫하면 집행부 거수기라는 오명이 11대 끝까지 이어질 수 있다”며, “이런 때 일수록 본질에 충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의회의 본질은 집행부 견제와 감시 그리고 적절한 대안 제시다”며, “광역의회 위상에 걸맞게 기본과 원칙을 지키며 집행부에 대해 책임 있는 견제와 감시를 해나가자”고 강조했다.

[사진=충북도의회]
[사진=충북도의회]

이를 위해 박 의장은 “지방의회의 권한을 강화해야 하고 권한강화를 위해서는 지방의회 오랜 숙원인 △의회사무처 인사권 독립 △정책지원 전문 인력 확보 △지방정부의 자율적이고 독립적인 자치입법권 보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번 21대 국회에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반드시 통과되도록 중앙정치권, 전국 지방의회의장단과 연대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문희 의장은 "후반기 도의회에서는 의회 문을 활짝 열고 사회취약계층과 집행부, 시민사회단체, 언론 등과 전 방위적 소통도 강화하겠다”고 약속하며,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으로 현장을 찾아 서민경제를 살리는데 관심을 기울이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11대 후반기의회는 오는 7월 7일 첫 회기인 제383회 임시회를 열어 제11대 후반기의회 원 구성, 2020년도 상반기 주요업무 추진상황보고 등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