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12:49 (일)
성일종 ‘국민보건부 신설을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상태바
성일종 ‘국민보건부 신설을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06.30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성일종 의원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30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국민보건부 신설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공동개최 했다.[사진=의원실]
미래통합당 성일종 의원(왼쪽 5번째)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국민보건부 신설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공동개최 했다.[사진=의원실]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미래통합당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 ‧태안)과 미래통합당 정책위는 30일 오전 국회 본관 228호에서 ‘국민보건부 신설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공동 개최했다.

지난 3일 정부는 질병관리본부를(이하 질본) 질병관리청으로 승격시키는 내용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하지만 정부는 질본 산하 국립보건연구원을 보건복지부로 이관하고, 보건복지부에 보건담당 2차관을 신설하기로 해 방역체계 강화라는 본질을 제쳐놓고 복지부 자리만 늘린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에 성 의원은 10일 ‘보건복지부’를 ‘국민보건부’와 ‘복지부’로 분리하고 질본을 청으로 승격시키는 내용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의사회 등 의료계에서 적극적으로 환영의 뜻을 밝힌 바 있다.

이번 간담회는 이러한 여론에 발맞춰 국민보건부 신설을 공론화하기 위한 것으로 현장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과 함께 반복되는 전염병 대비, 만성질환 관리 등 국민건강과 생명에 직결되는 보건의료 분야의 전문성 제고를 위한 국민보건부 신설 필요성에 대해 폭넓은 의견수렴의 장을 마련했다.

간담회의 좌장은 정기석 한림대 호흡기내과 교수(전 질병관리본부장)가 맡았으며, 주제발표는 한국보건행정학회 박은철 회장이(연세대 교수), 토론자로는 ▲서울시의사회 박홍준 회장 ▲경상남도 의사회 마상혁 감염병대책위원장 ▲동아일보 이진한 의학전문기자 ▲보건복지부 이선영 혁신행정담당관이 나섰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번 코로나 사태에서 목격 했듯이 전염병은 많은 인명피해를 발생시키고 있다. 이제 보건은 내적인 안보 차원에서 체계적 접근이 필요하기 때문에 국민보건부 신설은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국민보건부가 생기고 그 안에 소위 방역청이 있고, 지방에 방역청이 만들어지고, 이 지방 방역청이 행안부 소관인 보건소와 어떻게 연관을 제대로 맺느냐에 따라서 완벽한 방역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 질병에 대한 예방도 가능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보건은 우리가 겪고 있는 사태를 전제로 할 때 내적 강화로 국민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역할의 부서이기 때문에 국민보건부 신설을 우리 당이 적극적으로 노력하려 하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성 의원은 간담회에서 “국민보건부 신설을 통해 국민의 건강을 지키겠다”며 “보건산업을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로 육성시켜 장래에는 산자부보다 더 큰 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