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19:38 (수)
익산시, ‘국가식품클러스터 활성화 ’ 본격 추진
상태바
익산시, ‘국가식품클러스터 활성화 ’ 본격 추진
  • 우병희 기자
  • 승인 2020.06.1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우병희 기자] 익산시가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를 활성화하고 세계적인 식품클러스터로 육성하기 위해 국가식품클러스터 활성화 방안 마련 연구 용역을 본격 추진한다.

익산시는 11일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정헌율 시장, 농림축산식품부, 전라북도, LH공사,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등 관계자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 수행기관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으로부터 과업수행 및 사업 실행 계획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국가식품클러스터 1단계 사업의 역량 강화, 기능보강, 추가 사업 발굴 등 전체적인 활성화 방안과 함께 산업단지 확장 타당성 논리를 개발할 예정이다.

보고회 참석자들은 용역 결과를 중앙정부에 건의 할 수 있도록 새로운 사업모델 제시와 함께 농식품부의 국가식품클러스터 종합계획에 반영되도록 적극 노력해 줄 것을 한 목소리로 당부했다.

한편 국가식품클러스터는 지난 2012년 6월 국토교통부에서 국가산업단지 지정·승인을 받아 LH에서 공사에 착공해 2017년에 산업단지로 완전한 모습을 드러냈다.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는 준공 이후 입주기업 및 근로자 증가되는 상황으로 국가식품클러스터 활성화 및 산업단지 확장 타당성 등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이에 익산시는 농식품부와 전라북도와 함께 국가식품클러스터가 세계적인 식품클러스터로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힘써왔다.

특히 농식품부는 1단계로 조성된 산업단지가 활성화되고 입주 기업 가동이 본격화되는 등 2단계 추진 여건이 성숙되면 순차적으로 산단을 추가 조성할 것을 제시함에 따라 익산시가 전북도와 함께 중·장기적 관점으로 2단계 사업추진 타당성 용역을 주도해 기재부를 함께 설득하기로 합의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이번 용역을 계기로 여러 의견을 반영해 국가식품클러스터 활성화 방안과 산업단지 확장 타당성 논리를 마련해 농식품부, 전북도 등 관계기관과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병희 기자 wbh4757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