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19:24 (수)
장상수 대구시의회 부의장, 경부선 도심통과구간 지하화 건설사업 대책마련 촉구
상태바
장상수 대구시의회 부의장, 경부선 도심통과구간 지하화 건설사업 대책마련 촉구
  • 장완익 기자
  • 승인 2020.06.09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상수 대구시의회 부의장
장상수 대구시의회 부의장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대구시의회 장상수 부의장(경제환경위원회, 동구2)은 경부선 도심통과구간 지하화 건설사업과 관련한 서면질문을 통해 현재 이 사업의 추진실적이 미진하다고 지적하면서 경부선 도심통과구간 지하화건설 사업에 대한 재원 조달과 이 사업을 선도할 수 있는 조속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상수 부의장은 “지난 1995년 경부선 도심통과구간 지하화건설 사업의 공청회를 개최했을 때 본 의원은 경부선철도 지상화는 남북으로 단절된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고 도심기능을 회복하기에는 부족하다고 지적하면서 반대했지만 결국 지상화로 결정돼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부선 지하화건설 사업은 지난 2017년 10월 사전타당성용역이 완료됐지만 대구시는 사업이 제대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는 이야기만 반복하고 있다”며 “수도권의 경우 광역급행열차(GTX) 건설과 부산권의 경우 경부선 지하화건설 사업에 용역예산 35억원을 배정하는 등 도심과 경부선 통과구간에 대해 지하화 논의가 본격적으로 추진 중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경부선 고속철로변 정비사업의 총사업비 6600억원 중 동대구역 고가교 개체 및 확장사업과 측면도로 정비 및 입체교차시설 사업에 3200억원이 투입됐다”며 “대구의 경우 경부선 지하화건설 사업이 그대로 진행됐다면 6600억원의 예산이 낭비되지 않고 타 도시의 모범적인 사례로 선정돼 벤치마킹의 대표적인 명소로 남았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그 동안 대구역과 동대구역일원 철도시설 재배치사업을 추진해 왔으나 경부선 고속철로변 정비사업에 그쳐 도심 기능을 회복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경부선 지하화건설 사업을 통해 남북으로 분단된 지역 단절문제 해결과 동시에 주민들은 소음, 진동 등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하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경부선을 지하화한 이후 철도 지상부를 공원, 도로, 행복주택 등으로 개발해 도심을 재창조하고 시민주도로 철도 지상부를 정원으로 조성한 뉴욕의 센트럴파크와 같이 대구시도 주도적으로 경부선 지하화건설 사업을 진행해 선도도시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완익 기자 jwi6004@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