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09:18 (수)
농진청, 집중호우 시 농기계 보관과 침수 농기계 손질 요령 소개
상태바
농진청, 집중호우 시 농기계 보관과 침수 농기계 손질 요령 소개
  • 김덕녕 기자
  • 승인 2020.06.05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농촌진흥청은 집중호우가 잦은 여름철을 맞아 농기계 침수 피해를 입지 않도록 보관과 관리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우선 농기계가 비를 맞거나 물에 잠기지 않도록 안전한 장소에 보관해야 한다. 특히 집중호우로 물에 잠길 우려가 있는 저지대에서는 농기계를 다른 곳으로 옮겨 보관한다. 야외에 보관할 때는 비를 맞지 않게 방수포장으로 잘 덮은 후  방수포장이 바람에 날려 벗겨지지 않도록 단단히 고정한다.

보관 전에는 농기계가 빗물이나 습기 등으로 인해 녹슬거나 부식되지 않도록 불순물은 깨끗이 씻어내고 기름칠을 해 둔다.
 
농기계가 침수됐을 때는 바로 사용하지 않더라도 서둘러 정비를 해두는 것이 좋다. 아무런 조치 없이 침수된 농기계의 시동을 걸면 엔진이 손상되거나 배선이 타버릴 수 있으므로 시동을 걸지 말고 깨끗한 물로 닦은 후 마른걸레로 습기를 완전히  제거하고 기름칠을 한다.
 
각종 필터와 엔진‧기어오일 등 윤활유, 연료 등은 모두 새것으로 교환한다.

배터리가 있는 농기계는 연결된 전선을 분리하고 마른걸레로 물기를 닦은 후 배터리 단자에 그리스를 칠한다. 단, 배터리가 방전된 경우 새것으로 바꾼다.

엔진 속에 흙탕물이나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는 농기계 전문 기술자에게 엔진 정비를 받아야 한다.
 
신승엽 과장은 “여름철 집중호우 시 농기계 관리를 소홀히 하면 경제적인 피해는 물론 영농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라며,  “집중호우 시 피해를 보지 않도록 농기계  보관에 유의하고, 부득이하게 침수됐을 경우 제대로 조치해야 농기계 수명을 늘릴 수 있다”라고 말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