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23:10 (목)
코로나19 대응 ‘생활 속 거리두기‘ 생활방역전문가 간담회 개최
상태바
코로나19 대응 ‘생활 속 거리두기‘ 생활방역전문가 간담회 개최
  • 이건수 기자
  • 승인 2020.05.24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방식 변화의 새로운 전환점,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는 기본
코로나19 대응 '생활 속 거리두기' 생활방역 전문가 간담회 [사진=충북도]
코로나19 대응 '생활 속 거리두기' 생활방역 전문가 간담회 [사진=충북도]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충청북도는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생활방역과 일상과의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관련 전문가 간담회를 지난 22일 도의회 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충청북도의사회(회장 안치석), 약사회(회장 신태수), 간호사회(회장 박미숙)를 비롯해 충북대병원 감염내과(교수 김희성), 한국교통대학교 응급구조학과(교수 탁양주), 충북연구원 연구위원(변성수 박사)이 참석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가정과 사회에서 최소한 준수해야 할 기본 수칙과 함께 코로나19 장기화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전문가들은 ‘생활 속 거리두기’를 충분히 공감하면서 기본적으로 마스크착용과 손씻기의 방법부터 구체적으로 홍보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각 가정에서 활용할 수 있는 기본수칙 체크리스트(행동수칙, 마스크․손소독제 보유량 등) 제작․배포, 각 분야별 핵심 방역수칙을 재난문자를 활용해 전송하는 상황별 맞춤 홍보 방안 등을 제시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고위험집단(만성질환자, 고령자 등)에 대한 홍보 및 관리를 철저히 할 것과, 현재 충북대병원과 함께 감염병전담병원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는 청주의료원과 충주의료원의 음압 및 공조 시설 보강 등을 주문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지역사회 신뢰성․응집성이 약화될 수 있으므로 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역공동체를 강화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감염병 위기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감염병전문병원을 유치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봉사활동 등 민간에서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고자하는 뜻을 함께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