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22:55 (화)
김상희 의원, 헌정사 첫 21대 여성 국회 부의장 도전
상태바
김상희 의원, 헌정사 첫 21대 여성 국회 부의장 도전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05.1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여성리더십으로 국회의 개혁과 협치를 이루겠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이 '헌정사 첫 21대 여성 국회부의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이 '헌정사 첫 21대 여성 국회부의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부천 소사)이 1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대화와 협치를 위한 새로운 여성리더십을 발휘하겠다며, 헌정사상 최초로 21대 여성 국회 부의장 출마 선언“을 했다.

4선의 김 의원은 "국회의장단에 최초의 여성의원으로 참여함으로써, 이전 의장단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여성리더십으로, 여야의 적극적인 소통과 대화의 가교역할을 하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대통령 자문 지속가능발전위원장으로 일하면서 우리 사회의 첨예한 갈등을 조정하고 체제를 정비한 경험이 있다는 김 의원은 문재인정부에서는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장을 맡아 여러 부처를 조율하며 국가 저출산 정책의 패러다임을 전환시켰다고 했다.

그는 ”유권자의 절반이 여성임에도 제헌국회 이래 대한민국 헌정사 73년 동안, 우리 국회의장단에 여성대표자는 없었다. 유독 정치 부문에서 여성 대표성이 확보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누가 봐도 비정상이다. 이제 때가 되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여성 부의장의 등장은 21대 국회 신임의장단 구성에 있어서 국민들께 혁신의 의지를 보여줄 수 있는 시금석이 될 것이며, 헌정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만드는 역사적 의미도 있지만, 남성이 주도하는 정치영역에서 공고한 유리천장 하나를 깨뜨리고, 자라나는 젊은 세대에게 또 하나의 여성 롤모델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강조 했다.

한편, 19일~20일 사이 국회의장과 부의장 후보 등록을 거쳐, 25일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이 있을 예정이다.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김상희 의원을 단독 후보로 추대하기로 했지만, 남성의원들 중에서는 5선의 이상민 의원이 도전장을 낸 상태이고 설훈, 안민석 의원도 후보로 거론되는 상황이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