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16:53 (토)
범부처 협력 자율주행 기술개발 프로젝트 본격 착수
상태바
범부처 협력 자율주행 기술개발 프로젝트 본격 착수
  • 김덕녕 기자
  • 승인 2020.04.28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4개 부처는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하였다고 28일 밝혔다.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은 미래차 1등 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수립한 “미래자동차 발전 전략”을 이행하기 위하여 산업부 주도로 4개 부처가 공동 추진한 사업으로, 2021년부터 2027년까지 7년간 총 1조 974억 원을 투입하여 추진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융합형 레벨4의 완전 자율주행 기반 완성을 위해 ①차량융합 신기술, ②ICT융합 신기술, ③도로교통융합 신기술, ④서비스창출 및 ⑤생태계 구축 등 5개 분야를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첫 번째, 사고발생 Zero 수준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위한 영상 인식·처리 기술, 차량 플랫폼 기술, 차량 부품·시스템의 평가기술 등을 개발하는 ‘차량융합 신기술’을 개발한다.

두 번째, 자율주행의 안전을 강화하고 지능을 고도화하기 위해 차량-엣지-클라우드 구조를 활용하여 데이터 처리, 차량통신·보안, 자율주행 AI SW 등을 포함한 “ICT융합 신기술”을 개발한다.

세 번째, 도로나 교통안전시설 등의 교통인프라 정보와 자율주행 기술을 연계하여 안전한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도로교통융합 신기술”을 개발한다.

네 번째, 대중교통 자율주행 신산업 창출과 교통약자 이동지원과 같은 사회적 현안을 해결을 위한 자율주행 이동서비스를 위한 “자율주행 서비스”를 개발한다.

마지막으로, 자율주행 생태계 기반 완성을 위해 안전성 평가기술 개발과 표준화 기반 확보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법·제도를 개선하는 “자율주행 생태계 구축”을 지원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전국의 주요도로에서 완전 자율주행을 구현함으로써 국내 기업의 글로벌 기술경쟁력 선도와 미래 서비스산업 창출뿐만 아니라 국내 교통시스템의 선진화를 달성해 나갈 계획으로, 향후 교통사고 저감, 교통약자 지원, 교통 정체 완화, 안전·인증기준 수립, 초연결 양방향 통신 구현 등 을 통해 산업기술과 사회문화적인 지대한 파급효과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