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22:48 (목)
 미래통합당, 김종인‘비대위’체제...긴급재난지원금 논란 '유감'
상태바
 미래통합당, 김종인‘비대위’체제...긴급재난지원금 논란 '유감'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04.2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대표 권한대행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대표 권한대행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국회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에서 심재철 당대표 권한대행은 22일 추경 관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집권여당이 우리 미래통합당 탓으로 돌리면서 마치 우리 당이 반대하고 있어서 안되는 것처럼 호도하고 있는데 대해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심 권한 대행은 “문제는 예산편성권을 가진 정부하고 국정을 책임진 여당이 엇박자를 내는 현재의 상황이 먼저 해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4·15총선에서 선거공약으로 내세웠던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 전 국민에게 지급을 주장하는 반면, 정부는 하위 70% 지급 내용이 담긴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국회에 제출한바 있다.

미래통합당의 입장은 국민들께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을 최대한 신속하게 지급해야 하며, 이를 위한 재원조달은 미래 세대한테 빚 부담을 떠넘길 방식인 적자국채를 추가 발행하는 방식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이어 21일 하루 종일 이슈가 된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거취 문제에 대해 “현 20대 국회의원과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총 142명에 전화통화를 시도, 그중 연락이 안 되는 2명을 제외한 나머지 140명의 의견을 취합한 결과 최종 의총을 통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체제로 전환됐다”고 밝혔다.

차후 일정에 대해서는 “상임전국위원회, 전국위원회 이런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이런 절차는 다음 주 초쯤에 준비가 되는대로 실무적인 준비가 현장상황에 맞아야 되니까 그때 이런 절차들을 거쳐 진행 할 생각”이라고 마무리 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