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입국자 가족 접촉 최소화... 화성시 안심숙소 운영
상태바
해외입국자 가족 접촉 최소화... 화성시 안심숙소 운영
  • 김재우 기자
  • 승인 2020.04.07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화성시가 관내 호텔 2곳을 해외입국자의 국내 가족이 임시로 생활할 수 있는 ‘안심 숙소’로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매일 동일 공간에서 생활하는 입국자와 가족 간의 코로나19 2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이에 따라, 입국자는 자택에서 자가격리 하고, 가족들은 저렴한 가격으로 호텔을 임시 거처로 이용할 수 있다. 호텔은 확진자 부담없이 신규 고객을 유치하는 효과도 볼 수 있다.

시는 신라스테이동탄, 호텔푸르미르와 6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곳을 안심숙소로 지정했다. 협약에 따라 숙박료는 기존 대비 최대 77%까지 할인된다.

이용을 원하는 시민은 입국확인서, 항공권, 주민등록등본, 신분증 등을 제시해야 되며, 객실별 요금 등 자세한 사항은 지정 호텔에 문의하면 된다.

서철모 시장은 “해외입국자들로 인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며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져가고 있다”며 “시민들의 불안이 해소될 수 있도록 근본적인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