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23:39 (목)
농진청, '참깨' 논에서 안전하게 재배하기 위한 물관리 기술 소개
상태바
농진청, '참깨' 논에서 안전하게 재배하기 위한 물관리 기술 소개
  • 김덕녕 기자
  • 승인 2020.03.3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농촌진흥청은 고소득 작물인 참깨를 벼 대체작물로 논에서 안전하게 재배하기 위한 물관리 기술을 소개했다.

논은 지형적으로 낮은 곳에 분포하는 경우가 많고, 지하수 높이가 높아 토양 수분이 밭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다. 습해 에 약한 작물인 참깨를 논에서 재배하려면 배수가 잘 되도록 관리해 토양 수분을 알맞게 유지 시켜주어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논에서 지하수 높이를 조절하여 토양 수분을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지하수위 제어시스템)을 개발하고 특허출원 했다.

지하수위 제어시스템은 토양 수분이 많을 경우 배수량을 늘려 지하수 높이를 낮게 유지 시켜 토양 수분을 낮추어 준다. 반면, 토양이 건조한 경우에는 지하수 높이를 높이기 위해 땅 속 배수관을 통해 물을 공급하여 토양 수분을 높여주는 기능을 한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논에서 밭작물을 재배할 때 물주기와 물빠짐을 쉽게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논의 기능을 유지하면서 밭의 기능도 가능해진다.
 
농촌진흥청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동안 실험한 결과, 지하수위 제어시스템을 적용한 논에서 재배한 참깨의 평균 수량이 일반 논에서 재배한 참깨보다 50% 많았다.

또한 참깨를 같은 기간 일반 논과 밭에서 재배했을 때 논에서의 수량이 밭보다 20% 정도 적어 논에서 물관리를 하지 않으면 수량이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참깨가 어릴 때 습해를 받을 경우 수량이 41% 감소되는데, 꽃눈이 형성될 때(24%)와 꽃이 필 때(14%)보다 더 큰 피해를 입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농촌진흥청 생산기술개발과 정태욱 과장은 “논에서 참깨를 안정적으로 재배하기 위해서는 비가 많이 올 경우 땅 위에 고여 있는 물을 신속히 제거해야 한다.”라며, “지하수위 제어시스템과 같은 물관리 기술을 적용해 적절한 물 관리를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