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19:02 (목)
경북도, 코로나19 피해 농어업인 농어촌진흥기금 750억원 지원
상태바
경북도, 코로나19 피해 농어업인 농어촌진흥기금 750억원 지원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0.03.29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경북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도내 농어업인들을 위해 긴급 경영안정자금 100억원을 포함, 총 750억원을 농어촌진흥기금으로 지원하고 기 지원된 융자금 1001억원의 상환기간 1년 특별 연장, 2020년 농어촌진흥기금 이자 20억원을 감면한다고 밝혔다.

우선 농어가 경영안정자금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소모성 농어업자재, 농약, 소규모 농기계 및 농수산물 수급안정을 위한 원물 구입 용도로 지원한다.

2년거치 3년 균분상환 조건에 개인 2천만원, 농어업법인 등은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특히, 올해에 한해 이자 1%를 감면 받을 수 있다.

1772명에게 지원 된 농어촌진흥기금 1001억원에 대해 상환기한을 1년간 특별연장 하고 올해 이자 1%(20억원 정도)를 전액 감면한다. 이에 도내 농어업인들은 올 한해 농어촌진흥기금을 무이자로 사용할 수 있게 돼 코로나19로 인한 농어업분야 피해와 농어가 부담을 최소화 하도록 했다.

아울러, 금회 지원되는 경영안정자금 100억원 이외에 2020년 농어촌진흥기금으로 지원 결정 된 650억원에 대해서도 사업의 시급성을 판단 후 코로나19 피해 농어업인이 우선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경북도 농어촌진흥기금은 농산물 수입개방에 대응해 1993년부터 도, 시군, 농협, 수협 등의 출연금과 운영수익으로 올해 2월말까지 2321억원을 조성했다.

연 1% 저리 융자로 1만1649건, 5903억원을 지원해 도내 농어업인의 경영 안정과 일자리창출,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코로나19 특별지원과 같이 자연재해, 가축질병 등 현안사항 발생 시 긴급 지원해 도내 농어가 위기 극복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이번 경북도 농어촌진흥기금 긴급 지원과 상환기한 연장 및 이자감면이 어려운 농어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농어업인들을 위해 다양한 지원방법을 모색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