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11:19 (금)
이초희, ‘한 번 다녀왔습니다’ 다희 열연…현실 청춘 담았다
상태바
이초희, ‘한 번 다녀왔습니다’ 다희 열연…현실 청춘 담았다
  • 이성재 기자
  • 승인 2020.07.14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초희, ‘한 번 다녀왔습니다’ 짠한 막내딸 완벽 변신 ‘공감 캐릭터’

[KNS뉴스통신=이성재 기자] 배우 이초희가 ‘한 번 다녀왔습니다’ 첫 방송부터 공감대 가득한 현실 청춘의 모습으로 짠내를 폭발했다.

이초희는 지난 3월 첫 방송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에서 송가네 막내딸이자 여행사 인턴 사원 다희 역을 연기했다.

이초희는 첫 방송부터 상사 눈치 보느라 잘못한 게 없는데도 사과하기 일쑤인 청춘의 고달픈 삶을 서글프게 표현했다. 특히 결혼을 앞두고도 떨어진 일폭탄 때문에 예비 남편 영훈(지일주 분)과 갈등을 겪고 집에 돌아와 아버지 영달(천호진 분)의 애정 어린 걱정에 울컥하는 효녀로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방송 말미 영훈의 외도로 파혼을 한 후 집에 돌아온 다희. 다희를 본 송가네 식구들이 기함하는 모습이 그려져 향후 다희가 송가네에 일으킬 파장이 흥미를 자극한다.

이초희는 첫 방송부터 공감 가득한 청춘인 다희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아등바등 열심히 살아도 일이 풀리지 않아 답답하지만 가족들에게는 아픈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는 씩씩한 면모가 호감도를 높였다.

전작 ‘사랑의 온도’에서 사랑스러운 매력과 사투리 연기로 호평을 받았던 이초희. 이번엔 현실 어딘가 있을 법한 공감 가득한 인물로 ‘한 번 다녀왔습니다’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연기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

한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로 매주 주말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성재 기자 sky7062@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