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18:14 (금)
인하대병원, SCM생명과학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인하대병원, SCM생명과학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유기현 기자
  • 승인 2020.03.26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승인 받아 중증환자 대상 치료목적 임상 계획
‘사이토카인 폭풍’ 효과적 억제 기대
왼쪽부터 SCM생명과학 송순욱 부사장, SCM생명과학 이병건 대표이사, 인하대병원 김영모 의료원장, 인하대병원 이돈행 의생명연구원장
왼쪽부터 SCM생명과학 송순욱 부사장, SCM생명과학 이병건 대표이사, 인하대병원 김영모 의료원장, 인하대병원 이돈행 의생명연구원장

[KNS뉴스통신=유기현 기자] 인하대병원이 에스씨엠생명과학(SCM생명과학)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및 임상을 위해 협력을 약속하고 지난 24일 세포치료제 개발 전문 바이오기업인 SCM생명과학과 코로나19 중증 응급환자 대상 치료목적 임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식약처 승인 절차를 밟고,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을 실시할 계획이다. 계획대로 임상이 진행되면 ‘사이토카인 폭풍’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한 SCM생명과학은 현재 동결형 줄기세포치료제 ‘SCM-AGH’에 대한 임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 치료제가 염증성 사이토카인을 낮추고, 항염증성 사이토카인의 분비를 유도해 전신성 염증 반응을 억제한다는 것이 업체의 설명이다.

면역 과잉 반응인 사이토카인 폭풍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환자들 중 기저질환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폐렴증세를 보이다가 사망에 이르는 경우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젊은 층에서 발생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발성 장기부전과 패혈증으로 악화되기 전에 급성 염증을 조절하는 적절한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 

한편 인하대병원은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검증된 감염 예방 프로토콜을 기반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에 매진하고 있다. 인천과 대구지역 환자들을 이송 받아 국가지정입원치료병동 등 음압치료병실을 가동하고 있다.

인하대병원 김영모 의료원장은 “이번 협약은 국민적, 전 세계적 염원이 돼 가고 있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인하대병원이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겠다는 취지로 체결됐다”며 “우리 병원뿐만 아니라 전국의 모든 의료기관들이 사명을 다하고 있으니 확진자 등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모든 분들이 힘을 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기현 기자 ntrue119@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