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10:19 (월)
한수원, 코로나19 고통 분담 위해 4개월간 '임금 반납' 결정
상태바
한수원, 코로나19 고통 분담 위해 4개월간 '임금 반납' 결정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0.03.24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장 및 본부장급 임원 30%, 처실장·부장급 이상 1천여명도 일정 범위 내 반납키로
본사 및 사업소 위치한 전 지역 신속 투입…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일조 기대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과 함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임금을 반납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본부장급 임원은 이달부터 4개월간 월 급여의 30%를 반납키로 했다. 처실장급 및 부장급 이상(1000여명)도 일정 범위 내에서 개인이 금액을 결정해 4개월간 임금을 반납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반납한 재원을 지역경제 살리기와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할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전례없는 위기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임금을 반납키로 했다”며 “특히, 확보된 재원을 본사를 비롯한 사업소가 위치한 전지역에 신속하게 투입해 지역경제 침체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소상공인에서부터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한수원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최근 대구·경북·경주 등에 총 8억여원의 성금을 지원했으며, 지금까지 경주지역 아동센터, 장애인종합복지관을 비롯해 전국 5개 원자력본부 주변 마을 345곳에 마스크 9만 4000여 장과 손세정제 1만여 개를 지원해 왔다. 또 전국 27개 선별진료소 의료진을 대상으로 1000만원 상당의 격려물품도 전달한 바 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