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22:17 (월)
강화군 유망 소득작목 특허청에 상표 출원
상태바
강화군 유망 소득작목 특허청에 상표 출원
  • 김재우 기자
  • 승인 2020.03.19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기, 멜론, 장준감 상표 출원.
명품 브랜드화, 소비자에 신뢰도 높여,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유망 소득작목인 딸기, 장준감, 멜론에 대해 특허청에 상표를 출원해 청정지역 강화섬에서 생산한 고품질 브랜드 이미지 구축에 나섰다고 19일 발혔다.

군에 따르면 3종 ‘강화섬 딸기’, ‘강화섬 멜론’, ‘강화 장준감’ 3종에 대해 상표 출원서를 특허청에 제출하고 상표등록을 추진한다. 이는 지역 유망 소득작물에 대해 청정지역 강화군에서 생산한 고품질 농산품임을 단일 브랜드로 명품화해 농가 소득 증대를 도모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이번에 출원하는 상표는 믿을 수 있는 강화도 생산임을 강조하기 위해 강화‘섬’을 부각시킨 디자인에 역점을 두고 포장재 고급화로 시장경쟁력을 키우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지금까지 특허청에 등록된 강화 농특산물 상표는 강화섬쌀, 강화토종순무, 강화약쑥 등 20종이다. 강화 농산물 상표가 붙은 농산물은 시장에서 고품 브랜드로 인식되고 있다.

교동면에서 멜론을 키우는 황 모 씨는 “유통시장에서 강화섬 농산물 상표는 소비자에 신뢰를 준다”며 “농산물을 제값 받고 팔 수 있도록 군에서 브랜드화에 나서줘 고맙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상표 특허출원으로 강화 농산물의 명품 브랜드 및 신뢰도를 높여 유통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에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이다”며 “앞으로도 강화섬 농산물이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도록 다양한 시책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