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22:22 (토)
코로나19, 유럽 등 특별입국절차 확대 실시
상태바
코로나19, 유럽 등 특별입국절차 확대 실시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3.1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보건복지부]
[자료=보건복지부]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정부는 16일 코로나19 감염병 세계적 대유행에 대응해 특별입국절차를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유럽 지역의 경우 기존 유럽 6개국 출발 항공노선(두바이, 모스크바 경유 포함)에서 적용되던 특별입국절차를 유럽발 전 항공노선 내‧외국인 탑승자(두바이 등 경유 포함) 전체를 대상으로 확대된다.

이는 최근의 유럽 지역 코로나19 발생 및 전파 속도와 입국자의 검역 결과 등을 고려해 해외 위험요인이 국내로 재유입되는 것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보건 당국은 유럽발 입국자 검역 결과 지난 13일 확진자 1명과 14일 확진자 3명 발생이 발생했으며, 16일 0시 기준 유럽발 특별 입국자 1391명의 검역 결과 76명(한국인 71명)에 대해 검체 채취 및 진단 검사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특별입국절차는 건강상태질문서 제출·확인, 발열체크 등 강화된 검역 과정에서 입국 당시 유증상자를 차단하는 것에 더해 증상이 없는 입국자에게 자가진단 앱을 설치해 추적관리를 해 입국자를 보호하고 해외로부터 유입될 수 있는 감염요인을 차단한다.

그 외 무증상자에 대해서도 국내 연락처 수신 여부를 확인하고, 자가진단 앱을 통해 14일간 매일 발열, 기침,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자가진단 후 입력하도록 했다.

관계자는 "이를 통해 입국자의 감염 여부를 조기에 발견해 입국자를 보호하고 감염증의 지역사회 전파를 보다 효과적으로 차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