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13:41 (토)
정헌율 시장, 익산형 마스크 공급대책 추진 지시
상태바
정헌율 시장, 익산형 마스크 공급대책 추진 지시
  • 우병희 기자
  • 승인 2020.03.13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우병희 기자] 정헌율 익산시장이 코로나19 재난대책회의에서 마스크 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한 익산형 마스크 공급대책을 신속히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섬유를 전통산업으로 육성해 온 익산시는 섬유업체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면 마스크 보급대책을 검토할 계획이다.

정 시장은 13일 정부의 공적 마스크 공급에 따른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마스크를 손쉽게 보급받을 수 있도록 익산형 마스크 공급대책을 주문했다.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행되는 이번 대책은 농촌과 시내권, 일반인과 취약계층 등을 구분해 공급망을 구축하고 정부의 공적 마스크 공급대책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시민들에게는 면 마스크를 보급하는 내용을 담았다.

우선 익산시는 오는 16일부터 감염병 예방에 취약한 저소득층 가구를 대상으로 익산시가 자체 구입한 마스크 4만5천장을 보급한다.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1만7천510명, 중증 재가 장애인 4천500명 등 2만2천여명이며 1인당 2매씩 배부된다.

마스크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증한 KF94 제품이며 각 읍면동 담당 공무원이 해당 가정을 방문해 직접 배부한다.

일반 시민들은 약국 등에서 공적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으며 이를 구입하지 못한 시민에게는 지역사회 참여로 민관이 함께 제작한 면 마스크 3만3천매가 공급될 예정이다.

면 마스크는 시가 긴급 재난관리기금을 투입해 제작했으며 제작업체가 5천장을 기부해 총 3만3천장이 마련됐다. 면 마스크는 16일 오전 9시부터 소진될 때까지 1인당 2매까지 무료로 배부한다.

마스크는 29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배부되며 수령을 희망하는 시민들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해당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방문하면 된다.

면 마스크는 부족한 공적 마스크의 수요를 일부 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익산시의 이번 마스크 공급대책이 추진되면 시민들의 마스크 구입으로 인한 피로감을 덜고 감염병 예방을 위한 안정망 구축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공적 마스크가 보급되고 있지만 매수가 한정돼 구입하지 못하는 시민들도 나오고 있다”며“이번 대책 추진으로 전 지역 어디서나 마스크를 확보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돼 시민들이 안정적으로 마스크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익산시는 그동안 취약계층 3만7천여장, 다중이용시설 2만5천여장, 병원과 경로당 2만9천여장 등 총 15만장의 마스크를 배부한 바 있으며 이번 보급까지 진행되면 총 23만여장의 마스크를 배부하게 된다.

우병희 기자 wbh4757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