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22:43 (토)
홍준표, 통합당 탈당 무소속 대구 출마 선언
상태바
홍준표, 통합당 탈당 무소속 대구 출마 선언
  • 박정민 기자
  • 승인 2020.03.13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사진=DB]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사진=DB]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4.15 총선 미래통합당 양산을 공천에서 김형오 위원장이 주도하는 공관위로부터 컷오프 당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결국 대구 출마를 결정했다.

홍 전 대표는 12일 경남 양산에 있는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 탈당과 대구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당초 자신의 고향인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구에 출마하려다 험지 출마를 종용하는 당 공관위에 타협안으로 양산을 출마를 제시한 바 있다.

그러나 이마저도 나동연 전 양산시장과의 경선 실시 등 공천 배제 되면서 결국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하기로 결정했다.

그는 "협잡에 의한 공천 배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결코 승복할 수 없어 양산을 무소속 출마를 깊이 검토했다"며 "상대 당 후보를 도와주는 꼴이 될 수 있어 대구로 옮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유력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후보와 통합당 후보와 자신이 3파전으로 붙을 경우 보수의 표를 잠식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홍 대표가 컷오프 되자 그가 될만한 TK로 지역구를 옮길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다. 홍 대표는 예상대로 대구 지역에서도 현역 의원이 출마하지 않는 지역을 택했다.

그는 "양산을 출마를 포기하고 통합당 현역이 없는 대구 지역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양산에서 제가 물러섰음에도 미래통합당 후보가 패배한다면 이는 전적으로 당 지도부와 공관위원장의 책임"이라고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한편, 홍 전 대표는 대구 수성을로 갈 가능성이 점쳐지며, 현재 대구 수성을은 통합당은 경선이 결정됐고 더불어민주당은 후보가 확정되지 않았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