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22:43 (토)
코로나19로 공공도서관 휴관→스마트·전자 도서관 이용
상태바
코로나19로 공공도서관 휴관→스마트·전자 도서관 이용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3.0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립중앙도서관을 비롯한 전국 공공도서관이 휴관인 가운데 책 대여를 위해서는 스마트도서관 및 전자도서관 이용이 가능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지역 주민들이 많이 모이는 지하철역이나 버스터미널 등에 '스마트도서관' 57개관을 설치‧운영하고 있다. 공공도서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 스마트도서관에서 읽고 싶은 책을 직접 대출하거나 스마트폰을 이용해 예약해 두었다가 찾아갈 수 있다.

스마트도서관 설치 현황[자료=문화체육관광부]
스마트도서관 설치 현황[자료=문화체육관광부]

또한 국립중앙도서관과 전국 공공도서관 누리집 내 전자도서관에서 전자도서, 오디오북, 전자잡지 등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국가전자도서관(National Digital Library)에서 국립중앙도서관, 국방전자도서관, 국회도서관, 농촌진흥청 농업과학도서관, 법원도서관, 한국과학기술원도서관, 한국과학기술정보원,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이 소장하고 있는 원문 데이터베이스(DB)를 이용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공공도서관을 휴관했지만 책을 빌려 읽지 못해 불편을 겪는 국민들도 많을 것"이라며 "공공도서관 휴관 동안 전국 스마트도서관과 전자도서관을 이용해 불편을 해소할 수 있기를 바란다. 도서관별 서비스 내용은 각 도서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