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도서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휴관
상태바
평택시 도서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휴관
  • 정찬성 기자
  • 승인 2020.02.25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도서관 14개소를 25일부터 임시 휴관한다고 밝혔다.

1일 평균 1,600여명의 시민들이 이용하고 있어 혹시 모를 감염 예방 등 확산 방지를 위해서다.

임시 휴관 기간 중에는 도서 대출‧반납, 상호대차, 프로그램 운영 및 접수 등 도서관 전체 서비스가 중지되며, 도서반납일은 일괄 연장 조정 된다. 다만, 외부 무인도서반납함은 이용이 가능하다.

임시 휴관은 2월 25일부터 별도 안내 시까지이며, 휴관 기간 내에는 도서관 시설 소독 및 청소, 자료실 정비 등이 이뤄진다.

재개관 시점 및 일부 서비스 재개 관련 내용은 평택시청, 도서관 홈페이지 및 안내 문자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도서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부득이한 조치임을 양해 부탁드린다”며, “휴관에 관한 궁금한 사항은 평택시 도서관 홈페이지(www.ptlib.go.kr), 각 도서관 대표전화를 통해 문의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