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8:13 (수)
정부 “대구 지역사회 전파 차단 못하면 전국 확산 우려…방역 봉쇄망 여전히 유효”
상태바
정부 “대구 지역사회 전파 차단 못하면 전국 확산 우려…방역 봉쇄망 여전히 유효”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2.24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감염병 위기 경보가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한 가운데 정부가 '대구에서 코로나19의 확산 제어'가 관건이라는 진단을 내놨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대구에서 확진환자의 발생 규모가 커서 이 지역의 지역사회 전파를 효과적으로 차단하지 못한다면 전국적인 확산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 부본부장은 이어 코로나19의 현 전파 상황에 대해 "지역전파가 분명히 발생했고 지역감염 사태가 확산해 전국 확산이 매우 염려되는 단계"라고 진단했다.

김 부본부장은 "코로나19의 전파 양상이 그 규모는 크지만 일부 지역 또는 집단에 의한 전파가 주된 원인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역학조사와 접촉자 격리를 중심으로 하는 방역 봉쇄망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환자를 조기에 발견해 최대한 경증상태로 찾아내고 이를 통해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 것"이라며 "중증도에 맞는 진료체계, 의료전달단계를 만들어 환자들을 치료하고 피해를 최소화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구 지역에서 가능하면 4주 이내에 상황을 조기 안정화 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하기도 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앞으로 2주간 감기 증상을 보이는 대구시민 2만 8천명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해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의 조기 차단을 유도할 예정이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