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5:50 (수)
정세균 “대구·청도 코로나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특단 조치”
상태바
정세균 “대구·청도 코로나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특단 조치”
  • 박정민 기자
  • 승인 2020.02.21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어려움을 겪는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최대한 빨리 접촉자를 찾아내고 확진자를 치료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누적환자가 100명을 넘어선 데 대해 지역 사회 감염이 시작됐다고 파악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도 전날인 20일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사회전파가 확인되는 상황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정 총리는 "상황 변화에 맞춰 정부대응 방향에 변화도 필요하다"며 "지금까지 국내 유입 차단에 주력했다면 앞으로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데 보다 중점을 두겠다"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어 "병상,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군 의료 인력 등 공공인력을 투입하고 자가격리가 어려운 분들을 위한 임시보호 시설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환자가 전날 오후 4시 집계보다 5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특히 신규환자 52명 중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는 총 39명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이 전국으로 이동하면서 감염자는 전국으로 확산될 것으로 본부은 보고 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