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15:17 (금)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57억 추가 지원키로
상태바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57억 추가 지원키로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2.14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행정안전부]
사진=행정안전부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추가 지원액을 편성한다.

행정안전부는 14일 우한 교민 3차 귀국에 따른 임시생활시설 추가 운영과 중국인 유학생 입국 등에 따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지자체 방역활동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57.5억 원을 긴급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역별 지원 금액은 서울 16.4억, 부산 8.8억, 대구 7억, 인천 10.9억, 광주 6.4억, 대전 4.8억, 울산 3.6억, 세종 1.3억, 경기 26억, 강원 7.4억, 충북 10.9억, 충남 11.5억, 전북 7.5억, 전남 11.2억, 경북 10.7억, 경남 11.2억, 제주 1.9억이다.

지원 규모는 시·도별 인구와 접촉자 및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영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결정했으며 특히, 경기 이천, 충북 진천·음성, 충남 아산에는 임시생활시설 주변 지역 소독과 방역물품 지원에 필요한 예산을 별도로 반영했다.

이번에 지원되는 특교세는 마스크 등 방역물품뿐만 아니라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영에 필요한 물품과 장비구입도 가능하도록 했다.

진영 장관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현장 방역 활동 및 접촉자 관리 등에 빈틈이 없도록 지자체와 함께 필요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