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23:31 (화)
영국 정부, BBC 수신료 미납 형사 처벌 대상서 제외
상태바
영국 정부, BBC 수신료 미납 형사 처벌 대상서 제외
  • KNS뉴스통신
  • 승인 2020.02.1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영국 정부는 5일 공영 방송 BBC의 수신료 미납을 형사 처벌 대상에서 제외시킬 계획을 발표했다. 영국은 현재 BBC 시청자들이 연간 수신료를 의무적으로 내야 하고 있어 정부의 계획에 따라 BBC의 앞날이 위태롭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니키 모건(Nicky Morgan) 디지털 문화미디어 스포츠장관은 공영방송은 넷플릭스(Netflix) 등 스트리밍 서비스 시대에 적응해야 한다고 말해 수신료를 내지 않으면 벌금이나 금고형에 처해질 수 있는 현재의 제도는 시대착오라는 뜻을 밝혔다.

BBC와 보리스 존슨(Boris Johnson) 총리가 이끄는 보수당의 관계가 긴장된 가운데 수신료 미지급을 형사처벌 대상에서 제외하려는 움직임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보수당은 BBC가 정치적으로 편향되어 있다고 주장. 존슨 총리는 지난해 12월 총선 때 BBC의 주요 인터뷰에 출연을 거부했다.현재 장관들은 BBC의 주요 뉴스 프로그램인 라디오 4(Radio 4)의 "투데이(Today)"에의 출연을 보이콧하고 있다 .BBC는 그런 비판을 부인하고 있다.

BBC의 수신료는 연간 154.50파운드(약 23만 6,743원). 지난해는 약 37억파운드(약 5조 6,695억원)수신료 수입이 있고 그 덕분에 상업적인 제약을 받지 않고 사업을 할 수 있었다.

모건은 런던에서 행한 연설에서 수신료 미지급을 형사처벌 대상에서 제외하면 BBC는 거의 확실하게 수입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BBC도 먼저 2억파운드(약 3,064억원)의 감수가 될 것이라는 예측을 보였다.

야당노동당의 홍보 담당자는 "보수당 정권하에서 BBC의 장래는 심각한 위협에 직면해 있다" "수신료 미불을 형사처벌의 대상에서 제외하면, BBC는 수입의 전망을 세우는 것이 어려워져, 고액의 자금 부족에 빠질 우려가 있다"라고 경고했다.

BBC는 토니 홀(Tony Hall)회장이 사퇴 의사를 밝히고 지난 달 29일에는 뉴스 편집부의 450명을 해고할 방침도 밝혔다.

KNS뉴스통신 kn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