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12:14 (일)
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일일상황점검회의 진행키로
상태바
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일일상황점검회의 진행키로
  • 박정민 기자
  • 승인 2020.01.29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선제적 조치들 과하다는 평가 있을 정도로 시행돼야"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청와대가 28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일일상황점검회의를 국정상황실장 주재로 매일 진행키로 했다. 1차 회의를 이미 진행했으며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보건복지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질병관리본부다.

청와대 한정우 부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전염병 관련) 위기 단계가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가동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지원하는 등 정부 대응을 강화토록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한 부대변인은 이어 "만약 이 단계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경우 심각 단계로 올라가는데 이 경우에는 범정부적 총력 대응체제를 위해 필요시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게 된다"며 "현재는 경계 단계의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대응체계를 마련해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의 상담원 추가 배치, 지난 13일부터 26일까지의 입국자 3000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장 대응체계를 직접 점검하고 정부의 총력 대응태세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차원에서는 선제적 조치들이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하고 발 빠르게 시행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무증상으로 공항을 통과했던 분들에 대한 전수조사, 증세 확인된 분들을 격리해 진료하며 2차 감염을 최대한 막는 조치를 취하고 이런 조치들을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해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