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12:18 (금)
광주 남구 ‘마을버스 714번’ 18일부터 씽씽 달린다
상태바
광주 남구 ‘마을버스 714번’ 18일부터 씽씽 달린다
  • 박강호 기자
  • 승인 2020.01.17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3호 마을버스…봉선‧방림동서 지원동 방향 왕래
농촌마을 및 도심 주택가 주민 대중교통 접근성 향상
△광주남구청 전경 [사진=남구 제공]
△광주남구청 전경 [사진=남구 제공]

[KNS뉴스통신=박강호 기자] 광주 남구 관내에서 정기 노선버스가 다니지 않는 지역 주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한 마을버스 노선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16일 남구에 따르면 오는 18일 오전 10시 봉선동 남구문화예술회관 광장 앞에서 관내 마을버스 714번 개통식이 열린다.

지난 2018년 1월 관내 1호 마을버스로 운행에 나선 715번에 이어 같은 해 7월에 마을버스 2호로 713번이 본격 운행에 나선지 1년 6개월여 만에 마을버스 3호가 마련된 것이다.

이번에 개통하는 마을버스 714번은 시내버스 노선 구간에서 비교적 먼 거리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대중교통 이용의 편의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봉선동과 방림동 주택가 등지에서 동구 학동과 지원동 일대 골목 곳곳을 누비기 때문에 그동안 대중교통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불편했던 남구 봉선동 및 방림동 주택가 거주민과 동구 학동 및 지원동 일대 이면도로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많은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마을버스 714번은 남구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출발해 옛 남구청, 봉선 삼익아파트, 방림터널 사거리, 영진주택 등을 거쳐 용산교와 동구문화센터, 홍림교, 학동 삼익세라믹 아파트 단지를 오가게 된다.

첫차는 오전 6시에, 막차는 오후 10시에 출발하며, 배차 간격은 25분이다.

남구 관계자는 “관내에 마을버스가 속속 운행되면서 그간 시내버스가 다니지 않아 대중교통 이용에 큰 불편을 겪었던 도심 외곽지역 주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성이 크게 개선되고 있다”며 “마을버스가 차질 없이 운행될 수 있도록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마을버스 1호인 715번은 대촌동 일대 농촌마을 주민들의 주된 이동수단이 되고 있으며, 2호 마을버스인 713번은 봉선동 외곽지역에서 동구 아시아문화전당을 거쳐 양동을 오가는 주민들의 발이 돼 주고 있다.

박강호 기자 pgh1958@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