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09:06 (월)
서울디지털대학교, 오는 14일 2020학년도 1학기 신편입생 모집 마감.
상태바
서울디지털대학교, 오는 14일 2020학년도 1학기 신편입생 모집 마감.
  • 유기현 기자
  • 승인 2020.01.1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유기현 기자] 사이버대학 서울디지털대학교가 오는 14일로 2020학년도 1학기 신·편입생 입학모집을 마감한다고 밝혔다.

수능 성적이나 내신등급과 상관없이 학업계획서와 학업적성검사로 선발하며, 고교졸업 이상의 학력을 가진 자는 신입학에 지원, 35학점 이상 학점 이수자 및 학사학위 수여자는 전적 대학의 전공이나 성적에 상관없이 원하는 학과로 편입학 지원 가능하다.

등록금은 학점당 6만원으로, 한 학기 100만원 내외로 사이버대학에서 가장 합리적인 등록금으로 책정돼 있으며, 해당 요건에 따라 입학금이나 수업료를 할인 받을 수 있는 전형과 혜택도 다양하다.

직장인, 자영업자, 주부, 검정고시, 전문대 출신 등 해당요건 충족 시 입학 첫 학기에 18만9천원의 수업료 감면 혜택을 부여한다. 또 공무원, 중·소·대기업 등 제휴 산업체 재직자를 위한 산업체위탁전형, 직업군인을 위한 군위탁전형, 북한이탈주민, 장애인, 기초생활수급 대상자를 위한 전형별 장학혜택이 마련돼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및 대학이 소재한 서울시 강서구 주민에게는 입학금 면제 및 매 학기 수업료 감면 혜택도 제공한다. 특히, 올해 소방방재학과 신설로 소방 공무원 및 직계가족에 대한 장학도 추가됐다.

여기에 추가로 소득 분위에 따라 차등 수혜받는 국가장학금도 이어받을 수 있다. 소득 8분위는 일부, 6분위 이하면 등록금 전액 면제도 받을 수 있다. 또 고졸 후 중소·중견기업에 3년 이상 재직 중인 자에게는 등록금 전액을 국가장학금 혜택으로 받을 수 있다. 국가장학금 1차 신청기한이 12월 17일까지이며 기한 내에 신청자는 등록금납부 전 국가장학금 전액이나 일부 수혜받을 수 있다.

올해 신설한 ‘기계공학과’에서는 기계, 생산, 컴퓨터응용기술에 전기, 전자, 정보, 그리고 산업디자인 등의 연관학문과 융복합적인 기술 양성, ‘소방방재학과’에서는 산업현장의 각종 재난·재해 예방과 안전지도관리 및 점검능력을 갖춘 전문인력을 배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외에도 4차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미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학과별 전문 트랙과정과 함께 다전공 교육·융합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서울디지털대학교는 2020학년도 1학기 신·편입생 지원자들에게 ‘SDU First Step Gift’를 제공하고 있다. 입학 지원 절차를 마친 자는 별도의 응모 절차 없이 전자도서관에서 지난 1년간 서울디지털대 재학생이 가장 많이 대출한 책을 우편으로 받을 수 있다.

서울디지털대학교 ‘디지털도서관’에는 36,160권의 전자도서를 구비해, 다양한 교양과 전공분야의 신간도서를 PC나 스마트폰을 통해 편리하게 대출받을 수 있도록 갖췄다. 또 창업취업지원센터, 수업장애상담센터, 장애학생지원센터, 심리상담센터 등을 이용할 수 있으며, 취업현장과 학업을 병행하며 졸업한 졸업생과 재학생이 함께 하는 ‘멘토링 프로그램’도 갖췄다.

안병수 서울디지털대 학생처장은 “사이버대학에서의 학업은 직장업무 또는 가사와 병행되는 경우가 일반적이어서 편리성과 자율성이 보장되고 경제적 부담이 적어야 한다”며 “이와 같은 점이 반영되어 국내 최대규모의 졸업생 배출, 최근 5년간 재학생 수 1만명을 상회하는 2개의 사이버대학 중 유일한 순수 온라인 기반 대학으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서울디지털대는 오프라인 대학과 동일한 4년제 학사학위를 받을 수 있는 고등교육법에 의한 사이버대학으로, 전 교과목 100% 스마트폰 수업, 100% 온라인 시험 등 쉽고 편한 스마트폰 기반의 학습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국내 최대 졸업생 규모(3만 4368명)의 명성에 걸맞게 우수한 교육 콘텐츠를 자랑한다. 교육부 사이버대학 스마트러닝 선도대학으로도 선정돼 타 사이버대학과 차별화된 스마트폰 강의를 제공해 왔다.

확인하고 오는 1월 14일까지 스마트폰 또는 PC로 간편히 지원할 수 있다.
 

유기현 기자 ntrue119@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