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08:43 (토)
서울교통공사, 국토교통부 주관‘철도안전 혁신대회’2년 연속 최우수상 수상
상태바
서울교통공사, 국토교통부 주관‘철도안전 혁신대회’2년 연속 최우수상 수상
  • 김재우 기자
  • 승인 2019.12.13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11일(수)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세종특별자치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2019년 철도안전 혁신대회에서 최우수상(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철도안전 혁신대회는 2017년부터 철도 안전에 대한 관심을 끌어올리고 상호 협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기관 간 우수 사례를 발표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이번 대회에는 철도운영기관, 시설관리기관, 연구기관 등 약 100여 명이 참여했다.

공사는 작년(2018년) 대회에서도 ‘안전 5중 방호벽 구축’ 사례를 발표해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공사는 ‘고신뢰(HR) 선로전환기’를 자체적으로 개발해 현장에 적용한 사례를 발표하여 높은 평가를 받았다.

고신뢰 선로전환기는 지난 9월 20일 한국철도학회가 발표한 ‘2019년 철도 10대 기술’에 선정되기도 했다.

선로전환기는 열차를 한 선로에서 다른 선로로 옮기기 위해 선로가 갈라지는 곳에 설치한 기기를 말한다. 선로전환기에 이상이 발생할 경우 열차 탈선으로까지 이어지는 중대한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높은 신뢰성을 갖춰야 하는 중요한 설비라 할 수 있다.

공사는 그 동안 발생했던 고장 사례를 분석한 후, 문제점을 보완한 ‘고신뢰 선로전환기’를 개발했다. 진동과 습기에 취약했던 전환기 내부 기존 구조를 커넥터 방식으로 개선하고, 제어 회로 재질을 개선했다. 이를 통해 고장률을 57% 줄여 제품 신뢰성을 향상시켰다.

이 외에도 ‘정보통신기기의 안전에 대한 국제규격(IEC/EN)’ 적용을 통한 충격및 진동 관리 가능, 작업자 안전 향상, 선로전환기 작업 시간 75% 단축 등 여러 긍정적 효과가 있었다.

공사는 개발한 고신뢰 선로전환기를 현재 서울 지하철 2호선에 도입해 활용하고 있다. 향후 지하철 1~8호선 전 노선에 적용할 예정이며, 현장 실증 및 검증을 거친 후 철도안전품질 향상을 위한 국내 표준화도 추진하고 있다.

김석태 서울교통공사 기술본부장은 “이번 수상을 통해 고신뢰(HR) 선로전환기의 우수성이 널리 인정받게 되어 기쁘다”라며, “공사는 철도 안전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 혁신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