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20:01 (수)
독도해상 소방헬기 순직 대원 합동영결식 10일 거행
상태바
독도해상 소방헬기 순직 대원 합동영결식 10일 거행
  • 한다영 기자
  • 승인 2019.12.09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독도 인근 동해상 소방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중앙119구조본부 영남119특수구조대 소방항공대원에 대한 합동영결식이 대구광역시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실내체육관에서 오는 10일 오전 10시 소방청장(葬)으로 거행된다.

합동영결식에는 유가족과 내·외빈 등 1,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70분간 진행될 예정이며 운구도착 후 국기에 대한 경례, 묵념, 고인에 대한 약력 보고, 1계급 특진 추서 및 공로장 봉정, 훈장 추서, 조사, 추모사, 동료 직원 고별사, 헌화 및 분향, 조총발사 등의 순으로 거행된다.

영결식 후 세종시에 위치한 은하수공원에서 유가족과 소방공무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며 화장식이 거행되며 오후 4시경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이동해 안장식을 거행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0월 31일 중앙119구조본부 소방헬기는 응급환자 이송 중 원인 미상으로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해 임무수행 중이던 소방항공대원 5명과 민간인 2명(보호자 포함)이 희생됐다. 사고 이후 소방항공대원 3명, 민간인(환자) 1명이 수습되었지만 소방항공대원 2명과 민간인 1명은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고인이 된 소방항공대원 5인 중 김종필 기장은 그동안 비행시간이 4,000시간에 달하는 베테랑 조종사였고 항공구조전문가로서 주야 구분없이 총 348회 540여 시간을 출동하여 탁월한 항공임무를 수행했다.

이종후 부기장 또한 3,000시간 달하는 비행조종시간을 보유한 항공구조 전문가로서 구조구급임무를 주야 구분없이 총 154회 226여 시간을 출동해 임무를 수행했다. 서정용 검사관은'팀보다 나은 개인은 없다'는 소신으로 솔선수범했고 중앙119구조본부 소방헬기 안전을 책임진 바 있다.

배혁 대원은 해군 해난구조대 전역 후 소방공무원으로 임용돼 국내외 각종 재난현장에서 인명구조에 헌신했으며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에 파견돼 구조활동에 임했다. 박단비 대원은 응급구조학을 전공하고 병원에 근무하면서 구급대원의 꿈을 키웠으며 임용 후에도 최고의 구급대원, 최고의 소방관이 되고자 최선을 다했으며 소방공무원임을 항상 자랑스러워 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